트리플 악재 정체는?
송훈, 정신줄 내려놔
"밝은 사람이 우니까…"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타 셰프 송훈이 눈물을 펑펑 쏟은 이유는 무엇일까.

오는 17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제주 2호점 오픈을 위해 고군분투해왔던 송훈 셰프의 개업 전 비하인드 스토리가 그려진다.

앞서 송훈은 제주도에 자신만의 요식업 월드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초대형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던 상황이다.

송훈은 자신의 꿈을 위해 서울과 제주를 오가며 대규모 공사와 신규 인력 충원을 챙기고 본점과 음식 맛을 맞춰 조정하는 등 막바지 오픈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세 달 여 간의 땀과 노력 끝에 마침내 다가온 오픈 하루 전날, 직원들에게 둘러싸인 송훈이 하염없이 눈물을 쏟으며 오열하는 현장이 포착돼 의아하게 만든다.

자신의 영상을 보던 송훈은 스튜디오에서도 또다시 눈물을 쏟아 항상 자신만만하고 긍정적이었던 그에게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이날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운명의 오픈 당일, 보스로서 현장을 진두지휘하던 송훈은 가게 주변을 둘러보다 무언가를 발견하고 당혹스러워하며 급박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는데.

설상가상으로 또다른 사건들이 연달아 일어나자 어쩔 줄 몰라 우왕좌왕하는 송훈의 모습을 본 출연진은 "이 정도로 악재가 터진다고?", "각본이 아니라 실제 상황?"이라는 등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해 경사스러운 오픈날 무슨 일들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송훈 셰프를 멘붕 오게 만든 트리플 악재의 정체는 오는 17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