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스토브리그 편
김태균 "야구는 평생한 거라"
"운동 밖에 할 줄 아는 게 없다"
'정글의 법칙'  김태균 / 사진=SBS 제공
'정글의 법칙' 김태균 / 사진=SBS 제공


전(前) 야구선수 김태균이 SBS '정글의 법칙' 출연을 추천했다. 15일 오후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다.

제주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정글의 법칙-스토브리그'는 김병만 족장과 함께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은 스포츠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경기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이들의 인간적인 면모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김태균은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평소 '정글의 법칙'을 재밌게 봐서 한 번 나가보고 싶단 생각을 했다"며 "은퇴하고 여러 곳에서 불러줬는데 정글에 제일 가보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에 나가면 정글이다'라는 말을 자주 들었는데 저와 딱 맞았다. 저를 테스트해보고 싶었다. 사회에서 얼마나 잘 살아남을 수 있을지 미리 경험해보는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야구와 정글 생존 중 어떤 게 더 힘들었냐'는 질문에는 "정글이 더 고통스러웠다. 야구는 평생 해오던 거라 힘든 전지훈련을 가도 잘 버텼는데 정글에서는 제가 안 해본 생소한 경험을 하니까 더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내가 운동밖에 할 줄 아는 게 없었고 못하는 게 많다는 걸 느꼈다. '앞으로 밑바닥에서부터 제 2의 인생을 시작해야 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정글의 법칙'은 오는 16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