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장항준 감독 만났다
카놀라 유 놀라게 한 '예능 유망주' 누구?
'놀면 뭐하니' 카놀라 유가 예능 유망주들을 만난다. /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카놀라 유가 예능 유망주들을 만난다. / 사진제공=MBC


MBC '놀면 뭐하니?' 카놀라 유(유재석)가 '킹덤'의 김은희 작가로부터 '예능 유망주'를 추천받았다. 그 주인공은 '깐족토커' 영화감독 장항준. '신이 내린 꿀팔자'로 유명한 그의 찐 매력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리는 가운데, 카놀라 유를 깜짝 놀라게 만든 비밀의 예능 유망주들도 등장할 예정으로 어떤 웃음을 선사해 줄지 기대를 모은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카놀라 유와 영길(김종민), 동석(데프콘)의 '예능 유망주 찾기'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카놀라 유는 전 세계적으로 K-좀비 신드롬을 이끈 '킹덤'의 김은희 작가로부터 '예능 유망주'를 추천받았다. 주인공은 본캐 유재석과도 깊은 인연이 있는 영화감독 장항준이다. 장항준 감독은 김은희 작가의 남편이기도 하다. 그는 카놀라 유와 영길, 동석을 보자마자 예리한 눈빛으로 빠르게 상황 파악에 나서는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모았다. 이를 본 영길과 동석은 "눈빛이 너무 웃기다"며 시작부터 웃음을 빵 터트렸다.

영화계와 연예계를 넘나드는 장항준 감독은 마르지 않는 '깐족토커'로 마니아층의 지지를 받고 있는 인물이다. '신이 내린 꿀팔자'로 유명한 그는 '무위도식'의 생활 에피소드를 대 방출하며 폭소를 안겨줄 예정. 또한 누구도 이야기하지 않는 자신의 미담을 퍼트리는 재능까지 보여줬다고 해 우리가 그동안 알지 못한 이 남자의 찐 매력이 무엇일지 기대를 모은다.

장항준에 이어 카놀라 유를 깜짝 놀라게 만들 예능 유망주들이 대거 등장한다. 세대, 국적, 장르를 불문한 예능 유망주들은 각종 개인기를 선보이며 장항준을 초조하게 만들었다. 위기(?)를 감지한 장항준은 난데없는 '토크 급발진'으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신이 내린 꿀팔자' 장항준과 세대-국적-장르를 불문한 '예능 유망주'들의 예능감은 오는 16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