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수진, SBS플러스 '언니한텐' 출연
"3년째 시도·실패 반복" 난임 고백
남편에게 영상 편지 남기며 눈물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부자언니'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난임을 토로하며 눈물을 흘렸다.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다.

지난 14일 방송된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유수진은 "남은 가임기간 1년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요?"라는 사연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수진은 "결혼 3년 차 45살 여성이다. 사회에서 나는 소위 말하는 잘 나가는 사람이다. 연봉 6억, 부자 언니, 2030 여성들의 워너비 등 나를 수식하는 단어는 참 화려한 것이 많다"면서 "내 인생에 없는 게 딱 하나 있다. 바로 아이다. 남편과 결혼하기 전에 선물처럼 임신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10주 만에 유산이 되어 아이는 내 곁을 떠났다. 이후 아이를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지만, 지금까지 3년째 시도와 실패만 반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수진은 "예전에는 결혼 후 남편, 시댁이 아이를 원하니까 최선을 다해 협조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나는 아이를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었다. 점점 나이가 들고 아이를 가질 수 없는 나이에 임박하니까 아이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우리 집 앞에 유치원이 있는데 설거지하면서 아이들을 본다. '내가 내 아이를 저기에 보낼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덧붙였다.

배아 이식과 자연 임신을 2번씩 했었다는 유수진은 "임신이 안 되는 상황은 아닌데 유지가 안 되는 몸이다. 유산을 4번이나 하면서 몸과 마음이 무너져 내린다. 임신의 시간이 길어봐야 1년 6개월 정도 남았다고 하더라"라고 털어놓았다.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최혜인은 "나도 결혼 7년 차인데 아직 아이가 없다. 아마 난소 나이도 있겠지만 원인을 알 수 없다. 주사도 한 번 맞았는데 힘들더라"라면서 "이 상황은 유수진의 마음이 제일 중요하다. 지금까지 뭐든지 목표를 세우며 성실하게 이뤄온 분이다. 아이 문제만큼은 노력해서 할 수 없는 상황이 있다. 많은 성취를 누려온 사람에겐 받아들이기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처음에 말했듯 인간의 노력으로 안 되는 부분도 있다. 의학의 힘으로도 예측할 수 없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으로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후 유수진은 남편을 향한 영상 편지를 남겼다. 그는 "내가 여보한테 가끔 그런 이야기를 한다. '여보가 평범한 여자를 만났으면 어땠을까', '젊고 건강하고 일도 많지 않은 정상적인 사람을 만났다면 어땠을까'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아이가 안 생긴다면 어떻게 살까라는 이야기를 남편과 제대로 해본 적 없다. 그 이후를 구체적으로 생각하고 싶지 않다"면서 "처음에 유산됐을 때 그랬다. 내 인생에 뭐하나 쉽게 왔던 적이 없다. 내가 원하는 건 피나는 노력으로 얻었다. '아이도 정말 최선을 다했을 때 주려나 보다' 했다. 지금은 어느 정도 받아들여야 스트레스를 덜 받을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