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신선놀음' 15일 첫방
성시경 "백종원은 전문가, 우리는 일반인"
사진=MBC '볼빨간 신선놀음' 성시경.
사진=MBC '볼빨간 신선놀음' 성시경.


가수 성시경이 백종원 표 요리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밝혔다.

14일 MBC 새 예능 '볼빨간 신선놀음'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19 확사 방지를 위해 녹화 공개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서장훈, 김종국, 성시경, 하하, 여운혁 PD, 문건이 PD가 참석했다.

서장훈은 타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에 대해 "기존에 보신 프로그램과 결이 완전히 다르다. 어떤 요리든 편견이 없이 블라인드 테스트를 하고, 저희 네 명의 취향을 다 맞춘다면 바로 금도끼를 드린다. 그게 아니면 출연 못하시고 돌아가신다. 기존에 봤던 맛집 프로그램, 쿡방, 먹방과는 결이 다르다. 이건 보시면 바로 답이 나오실 거 같다. 보시기 전에는 '다른 것과 비슷한 거 아니냐'고 하시는데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성시경은 "백종원 씨는 먹어보고 가르쳐주는, 평생 요리를 하신 분으로 자신 있게 하시는데, 저희는 전문가도 아니고 솔루션을 하는 게 아니다. '어떤 사람일까'하면서 먹는 프로그램이라 봐주셔야 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성시경은 "날마다 기준이 다르다. 영점이 어떻게 잡히냐의 문제"라고 이야기했다. "만약 도전한다면 4도끼 자신있냐"는 하하의 말에 "녹화를 해보니까 통일보다 먼 일인 것 같다. 염원으로 되는 일이 아니다. 저와 서장훈을 넘는 것은 너무 어려운 일"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볼빨간 신선놀음'은 4명의 MC 군단이 다양한 요리를 주제로 기상천외한 레시피를 찾아 전국의 요리 고수를 만나는 프로그램. 지난 추석 파일럿으로 방송된 '볼빨간 라면 연구소'가 성원에 힘입어 '볼빨간 신선놀음'으로 정규편성 됐다. 신선들은 누가 만들었는지, 어떤 조리과정을 거쳤는지에 대한 정보는 알지 못한 채 오직 '맛' 하나로만 음식을 평가하며 매주 새로운 요리 주제로 진행된다.

'볼빨간 신선놀음'은 오는 15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