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 특별 코스튬하고 라이브 먹방 예고

"'무도' 재결성? 하고 싶지 않은 멤버도 있어"
"다 잘 먹기도 하지만 까탈스러운 면 있어"
/사진 = MBC '놀면 뭐하니?' 라이브 방송
/사진 = MBC '놀면 뭐하니?' 라이브 방송


방송인 유재석이 방송 최초 '라이브 먹방'에 나선다.

유재석은 14일 낮 12시 유튜브에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라이브 스트리밍에 임했다.

이날 유재석은 구독자들과 함께 실시간으로 소통했다.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일부 구독자들은 '무한도전' 재결성을 바라는 목소리를 냈다.

이를 본 유재석은 "지난 주 조병규씨가 '무한도전 키즈' 이야기도 했지만 '무한도전' 재밌게 보셨다는 분들이 많다"며 "2018년 3월 마무리했으니 '무한도전' 끝난 지가 3년이 됐다. 그리워하는 분들도 많고 보고싶어 하는 분들도 많다"고 했다.

재결합을 원하는 구독자들의 댓글이 빗발치자 유재석은 "여러가지 여건상 쉬운 일이 아니다. 제가 '놀면 뭐하니'를 하고 있지만 그걸 떠나 멤버 모으는 것도 쉽지 않다"며 "하고 싶어하는 멤버도 있지만 감사하지만 하고싶지 않다는 멤버도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레전드라고 불리는 리즈시절을 추억하는 멤버들, 소위 리즈시절 함께한 멤버들이 다시 모이기를 바라는 분이 많은 걸 안다"면서도 "오리지널 멤버 모으기가 쉽지 않다. 이 자리를 빌려 말씀드린다"고 재차 말했다.

음식 메뉴 이야기가 이어졌다. 유재석은 마라탕, 게 등 선호하지 않는 음식에 대해 언급했고, 구독자들은 '까탈스럽다', '답정너'라는 댓글을 적었다. 유재석은 "제가 웬만하면 다 잘 먹기도 하는데 까탈스러운 면도 있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유재석은 그룹 오렌지캬라멜의 '까탈레나'의 한 소절을 부르기도 했다.

유재석은 "제가 좀 까탈스럽다. 나경은 씨한테도 그런 얘기를 많이 듣는다"며 "'다 먹을게' 하면서 왜 그러냐고 한다. 그래서 제가 차려먹겠다고 하는데"라고 말했다.

그는 "특별한 의상을 입고 그것과 어울리는 음식을 먹으면 더 좋을 거 같다"며 "저는 라이브 먹방을 처음 해본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구독자들은 각종 아이디어를 쏟아냈다. '메뚜기 탈 쓰고 메뚜기 튀김 먹기', '박명수 분장하고 치킨 먹기', '산적 분장하고 토마호크 먹기' 등등 다양한 이야기를 내놨다.

방송 말미 '놀부 분장하고 부대찌개 먹기'라는 아이디어를 본 유재석은 "이거다, 정말 좋다. 사극 분장을 하겠다"며 "이따 6시에 만나자. 여러분도 간단하게 분장하고 음식 먹는 인증샷을 보내주면 상품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