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열창
출연자+시청자 홀린 마성 보컬
'끼' 폭발 무대에 출연진 '탄성'
'트롯파이터' 아스트로 MJ./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트롯파이터' 아스트로 MJ./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아스트로 MJ(엠제이)가 MBN '트롯파이터'에 깜짝 등장해 '트로트 재간둥이' 매력을 뽐냈다.

MJ는 지난 13일 방송된 '트롯파이터'에서 흥이 절로 나는 무대를 선보이며 나이불문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MJ는 스튜디오를 환하게 밝히며 상큼하게 등장, 출연자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MJ는 "오늘 무대를 '뿌시고' 가겠다"는 각오와 함께 노래를 시작했다.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부르는 MJ는 흠 잡을 데 없는 노래 실력은 물론 보는 사람 마저 신나게 하는 춤과 끼를 유감없이 발휘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MJ는 이미 트로트 솔로곡 '척척'을 발매했을 만큼 평소 트로트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었다. 이날 MJ의 노래와 무대에 홀딱 빠져든 출연진은 '이렇게 부드러운 트로트는 처음 본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청자들에게 흥겨운 수요일 밤을 선사한 아스트로의 메인 보컬 MJ는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하는 '팔색조 매력 보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꾸준히 트로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트롯돌', '트로트 재간둥이' 등 다채로운 수식어를 얻었다. 이처럼 남다른 보컬과 해맑은 에너지로 또 한번 눈도장을 찍은 MJ의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