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라디오스타'서 케이크 표절 논란 언급
"무게감과 책임감 가져야겠다"
솔비, 케이크 표절 논란 해명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솔비, 케이크 표절 논란 해명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가수 솔비가 최근 불거졌던 케이크 표절 논란에 대해 재차 해명했다.

솔비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케이크 표절 논란에 대해 이야기했다.

앞서 솔비는 지난달 SNS에 케이크를 만드는 모습을 공개했다가 해당 케이크가 현대 미술가 제프 쿤스의 'Play-Doh'를 따라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당시 솔비는 "해당 케이크는 아이들 클레이 놀이하는 걸 보다가 제프쿤스 'Play-Doh' 작품을 보고 영감을 받아 조금 더 자유로운 방식으로 나만의 케이크를 만들어봤다"고 해명했다.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이 일을 언급하며 "연말에 케이크를 만들었는데 다른 작가와 비슷해서 표절 논란이 일었다. 오마주를 밝히지 않아서 그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솔비는 "맞는 말"이라며 "앞으로 무엇을 하더라도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해야갰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솔비 케이크 /사진=SNS
솔비 케이크 /사진=SNS
'솔비 케이크' 뭐길래…표절 논란→해명→심경 고백까지
단, 케이크를 판매용으로 만들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케이크 표절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솔비는 케이크가 판매용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처음 SNS에 케이크 만드는 모습을 공개할 때 "사회적 거리두기로 제빵실에서 케이크 만드는 거에 푹 빠져있다. 너무 실험적이냐. 주문도 받는다"고 했던 말을 번복했던 것.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솔비는 'Just a cake'이라는 글과 함께 케이크를 먹는 영상까지 올렸지만, 그럼에도 한 업체의 온라인몰에는 '청키케이크 에디션'이라는 이름으로 케이크 판매 화면이 남아있어 비판 여론이 거세게 일었다. 당시 케이크 설명에는 '솔비 레터링 주문제작'이라는 문구가 더해져 거짓 해명 논란으로까지 번지기도 했다.
솔비, 케이크 표절 논란 해명 /사진=SNS
솔비, 케이크 표절 논란 해명 /사진=SNS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