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배두나 "공유는 흑임자, 나는 백설기"
"분장으로 피부톤 차이 때문에 생긴 별명"
"흑설탕·백설탕은 너무 달달해서"
배우 배두나가 '유 퀴즈'에 출연했다. / 사진=tvN 방송 캡처
배우 배두나가 '유 퀴즈'에 출연했다. / 사진=tvN 방송 캡처


배우 배두나가 동갑내기 절친인 배우 공유와 서로를 '백설기', '흑임자'라는 별명으로 부르게 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유 퀴즈')에는 배우 배두나가 출연했다.

배두나는 정우성이 제작을 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 촬영에 한창이다. 공유와 이준이 해당 작품에 함께 출연하고 있다.

배두나는 "자발적 출연이다. 제가 하고 싶다고 했고 무리해서 스케줄 조정했다. 사실 오늘은 '고요의 바다' 촬영 날이고 못 빼는 날이었는데 제가 사정에서 아침에 1시간을 뺐다. 끝나고 가야 한다"고 밝혔다.

공유는 최근 '유 퀴즈'에도 출연한 바 있는데 배두나는 본방 사수 인증샷을 올리기도 했다. 배두나는 "졸면서 기다렸다. 아침형 인간이라"고 밝혔다.

공유에게 출연 사실을 얘기했느냐는 물음에 배두나가 "물어봤다. 퀴즈가 좀 무섭다고. 그런데 틀려도 된다고, 틀린 사람도 많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당시 공유는 틀릴까봐 누구보다 간절한 모습을 보인 바, 웃음을 자아냈다.

배두나는 공유를 흑임자로, 공유는 배두나를 백설기로 부르고 있다고 한다. 배두나는 "공유는 까무잡잡하게 분장하고 저는 제 모습 그대로 나가니까 톤 차이가 어마어마하더라. 어느 날 공유 씨가 '모니터 하더니 나는 너무 흑설탕 같고 얘(배두나)는 백설탕 같은 거 아니냐'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흑설탕, 백설탕은 너무 달달하더라. '흑설탕~' 이럴 순 없지 않나"라며 동갑내기 친구 케미를 뽐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