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에 문소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 사진=MBC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캡처'
'정오의 희망곡'에 문소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 사진=MBC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캡처'


'정희' 문소리가 예능에서 가족들이 함께 언급되는 데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정희')에는 영화 '세자매'의 주인공이자 공동 프로듀서인 문소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문소리의 남편은 영화감독 장준환. 딸 연두는 장준환 감독의 영화 '1987'에도 출연한 적 있다.

문소리는 "요즘 예능은 배우의 사적인 부분을 궁금해 하시고 많이 물어본다. 저는 별로 공개하고 싶지 않고 특히 장준환 씨, 장연두 씨가 원하진 않는다"고 털어놨다. 이어 "나는 뭐라도 들고 나가서 팔 작전이야 하면서 양해를 구하고 있다. 사적인 부분이 자꾸 노출되는 게 두려운 부분이긴 한데 세상이 이렇게 흘러간다면 독야청청할 순 없지 않나. 따라가고 있다"며 웃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