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에 문소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 사진=MBC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캡처'
'정오의 희망곡'에 문소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 사진=MBC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캡처'


'정희' 문소리가 영화 촬영으로 만난 김선영, 장윤주와의 케미를 자랑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정희')에는 영화 '세자매'의 주인공이자 공동 프로듀서인 문소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번 영화에서는 김선영, 문소리, 장윤주가 자매로 나온다. 김선영이 첫째, 문소리가 둘째, 장윤주가 막내다. 문소리는 "장윤주 씨 캐릭터가 한국영화에서 보기 드문 캐릭터다. 뭐든 막하는 재미난 캐릭터라 탐나긴 했다. 그런데 감독님은 저에게 성가대 지휘자라는 캐릭터를 맡겼다. 교회에서 사는 사람인데 심지어 저는 불자"라고 밝혔다. 이어 "성령으로 충만한 캐릭터라 연기하기에 셋째가 더 재밌지 않을까 했는데 사람이 각자 팔자가 있지 않나"라며 웃었다.

문소리는 이번 영화에서 장윤주의 열연을 칭찬했다. 그는 "부산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상영한 적 있다. 그걸 본 분들의 말씀이 단연코 올해의 발견이라며 장윤주 씨에 대해 이야기했다. '베테랑'의 장윤주 모습은 잊어도 될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문소리는 이번 영화 촬영 동안 김선영, 장윤주와 실제로도 돈독하게 지냈다고 한다. 문소리는 "이 작품을 위해 모든 걸 내놓는 심정으로 만났다. 우리집에 남편, 아이 다 데려와서 모이기도 했다. 윤주 씨도 선영 씨도 딸이 하나씩 있다. 각자 촬영 분량이 아니라도 서로의 촬영을 보러 가기도 했다. 그리고 안 가면 서운해하고 찾고 그랬다"며 "영화 끝나고 허전했다"고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