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수진, 유산 아픔 고백
"앞으로 길어야 1년 6개월"
남편 향한 진심에 눈물바다
'언니한텐 말해도돼'에 출연한 유수진/ 사진=SBS플러스 제공
'언니한텐 말해도돼'에 출연한 유수진/ 사진=SBS플러스 제공


‘부자 언니’로 알려진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그동안 혼자 속앓이를 했던 고민을 털어놓는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유수진이 출연해 아이에 대한 마음을 고백한다.

유수진은 “내 인생에 없는 게 딱 하나 있다. 결혼 3년 차인데 아이가 없어서 시험관 시술을 3년째 하고 있다”며 고민을 토로한다. 그는 “3년 동안 정말 열심히 노력했는데 얼마 전 병원에서 임신 가능한 기간이 길어야 1년 6개월 정도 남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한다.

3년 전 결혼식을 올릴 당시 임신 중이었다는 유수진은 첫 아이를 유산한 사연과 그 후 3년간 시험관 시술을 하며 임신에 2번 성공했고, 자연 임신도 2번 했지만 4번 다 유산을 한 사연을 담담하게 털어놓는다. 하지만 “유산을 할 때마다 몸과 마음이 다 무너져내렸다”며 아이를 향한 간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유수진은 남편을 향한 진심과 함께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마음을 드러내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오는 14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