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이 남편 진화의 SNS를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홍현희의 자가격리 생활이 공개됐다.

홍현희가 자가격리 하는 동안 제이쓴은 SNS으로 의미심장한 DM(다이렉트 메시지)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결혼 한 여성이 "나 기억하니?라고 보냈다"고 털어놓은 것.

배우자의 휴대전화에 대한 이야기로 주제가 옮겨지자 함소원은 "남편 인스타그램을 수시로 본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전부 여자들이 보낸 DM이더라. 모두 다 지워버렸다"라며 "내가 지우면 '아무래도 함소원 언니가 지운 것 같다며 DM이 또 온다. 진화 또한 내가 SNS를 보는 걸 알고 있다"고 했다.

이하정은 남편 정준호의 휴대전화에 신경을 끄고 산다고 했다. 그는 "신혼 때 봤다가 난리가 났다. 개인 프라이버시가 있다며 왜 궁금해 하냐고 해서 그 뒤로 안 본다"고 말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