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제작 관여 NO"
김소연 "시부모님, 멋지다고"
'유진♥' 기태영 "나쁜손 뭐냐"
'펜트하우스' 스페셜/ 사진=SBS 캡처
'펜트하우스' 스페셜/ 사진=SBS 캡처


SBS 인기드라마 '펜트하우스'의 배우들이 스페셜 방송을 통해 촬영 비하인드를 모두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는 시즌1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마련됐다. 배우 이지아, 김소연, 유진, 엄기준, 신은경,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 등 흥행을 이끈 주역 9인이 출연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MC는 개그맨 신동엽과 장도연이 맡았다.

이날 엄기준은 '펜트하우스' 제작자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엄기준은 이지아, 김소연, 유진 등 모든 여자 주인공과 키스신이 있어 일각에서 자신이 직접 제작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엄기준은 '2020 SBS 연기대상' 최우수상 수상 당시에도 "'펜트하우스' 제작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엄기준은 "키스신을 할 때 유진과 김소연 모두 기혼자여서 신경이 쓰였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이 남편 이상우의 반응이 어땠냐고 묻자 김소연은 "남편보다 시부모님이 걱정됐다"며 "키스신 나오는 회차를 알려드리고 안 보시게 하려고 했는데 거의 매회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부모님께서 너무 멋지다고 배우니까 이해한다고 해주셨다"며 활짝 웃었다.

유진은 남편 기태영의 반응에 대해 "나와 같이 보지는 않았는데 혼자서 본 것 같다. 같은 배우니까 이해를 한다"면서도 "그런데 '오윤희 나쁜 손'이라는 기사가 났는데 내가 엄기준과 키스할 때 엉덩이를 만졌다더라. 그걸 보고 '나쁜 손 기사 뭐냐'고 물어봤다"고 말했다.

이후 배우들은 많은 사랑을 받았던 '펜트하우스'의 명장면을 다시 보며 제작과정에서 있었던 뒷 이야기를 공개했다. 뿐만 아니라 시즌1에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모았던 신에 대해 배우들이 직접 그 궁금증을 해소시켜줬다. 촬영 현장을 생생히 느낄 수 있는 메이킹 하이라이트 영상과 시즌2 맛보기 영상도 최초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펜트하우스' 시즌2는 오는 2월 9일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