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김요한 출연
위아이 김요한 /사진='철파엠' 유튜브
위아이 김요한 /사진='철파엠' 유튜브


위아이 김요한이 연예인이 된 아들을 자랑스러워 하는 아버지의 면모에 대해 이야기했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김요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요한은 태권도 선수 출신으로 유명하다. DJ 김영철은 "김요한씨가 오디션 프로그램 1위했는데 사실은 전국체전 우승을 두 번이나 한 태권도 선수였다"며 "아버지에게 태권도를 배웠다고 들었다. 그만둘 때 혼날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더라"고 말했다.

김요한은 "혼날까봐가 아니라 맞을까봐 두려웠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초등학교 때 스승님이 아버지였다. 엄하셨고 제가 태권도 인생을 건 것을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김영철이 "연예인이 된다고 했을 때 반대했을 것 같다"고 하자 김요한은 "처음에는 반대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제가 성인이 되고 다시 말씀드렸을 때 '기회가 되면 해봐라'고 하셨다"며 "지금은 제 굿즈를 차고 다니신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