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테이너' 손범수 출연
'가요 톱텐' 일화 공개
손범수, 아이유 프로의식에 감탄
'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랏‘아나테이너’ 손범수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가요 톱텐’이 방송되던 90년대로 시청자들을 인도한다. 손범수는 기본 시청률 15%를 기록했던 음악 방송 황금기 시절 일화부터 아찔했던 사고담까지 깨알 비화를 공개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각 방송사를 대표하는 음악 방송 MC 4인방 손범수, 전진, 솔비, SF9 찬희와 함께하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로 ‘라디오스타’ 고정을 노리는 탁재훈이 함께해 웃음을 더한다.

손범수가 진행자로 활약한 ‘가요 톱텐’은 가수 지망생들의 꿈의 무대이자 가수들에겐 인기의 척도를 평가하는 기준이었다. 전진 역시 “‘가요 톱텐’을 보고 꿈을 키웠다”고 고백했을 정도.

‘가요 톱텐’을 5년 이끈 손범수는 “’가요 톱텐’ 톱 10에 들면 대단한 영광으로 알았다. 기본(시청률)이 15%였다”며 우편 엽서 투표로 진행된 아날로그식 순위 집계 방법부터 여전히 회자되는 ‘전설의 가요 톱텐 방송사고’ 비화를 들려줘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만든다.

손범수는 요즘 음방 MC처럼 네임택이 붙은 마이크를 들고 현재 ‘쇼! 음악 중심’ MC인 찬희와 깜짝 호흡을 맞춘다. 추억을 소환하는 손범수의 목소리에 현장 모두가 감격에 젖은 가운데, ‘가요톱텐’에서 90년대 활약했던 깜짝 게스트가 무대 위에 등장해 탁재훈과 전진을 얼어붙게 했다고. 손범수와 함께 추억을 소환할 깜짝 인물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손범수는 ‘퀴즈쇼’에서 MC 호흡을 맞췄던 인연인 아이유에게 전화가 걸려올 때면 식은땀이 뻘뻘 나는 이유를 들려준다. 특히 손범수는 “아나운서도 그런 친구가 없는데”라며 아이유의 프로 의식에 감탄했던 이유를 공개한다.

전진, 솔비, SF9 찬희는 음방 MC 활약, 출연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그중 전진은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컴백했지만, 돌발행동 때문에 당시 소속사 SM 이수만 대표에게 큰 실망을 안긴 일화를 고백한다. 전진은 “영화 ‘무간도’ 캐스팅 얘기가 있었는데 무산됐다”고 털어놔 모두를 탄식하게 했다고 해 그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손범수, 전진, 솔비, SF9 찬희와 함께하는 ‘라디오스타’는 오는 13일 평소보다 10분 빠른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