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계없는 도전
권혁수의 재발견?
폭발적 가창력
'트롯파이터' / 사진 = MBN 제공
'트롯파이터' / 사진 = MBN 제공


만능 엔터테이너 권혁수가 '트롯짱'이 되기 위해 '트롯파이터'에 뜬다.

13일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 4회에서는 만능 엔터테이너 권혁수의 트로트 도전 무대가 펼쳐진다. '트롯파이터'는 김창열의 '짬뽕레코드'와 박세욱의 '완판기획'이 매주 연예인, 셀럽, 일반인 등을 캐스팅해 기획사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다채로운 끼와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권혁수는 이날 등장부터 정체성 혼란으로 굴욕(?)을 당하며 '트롯파이터' 녹화장을 뒤집어놨다. 권혁수는 "어떤 분들은 저를 개그맨으로, 또는 가수로, 또는 배우로 안다"며 "저도 제가 누구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그도 그럴 것이, 권혁수 하면 떠오르는 수식어가 '먹짱', '호박 고구마', '변신의 귀재' 등 다양하기 때문.

그러나 천하의 권혁수도 트로트 도전은 긴장됐던 것인지 떨림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의외의 선곡까지 더해져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장윤정의 '초혼'을 여자 음역대로 완벽 소화해낸 것. 권혁수는 애절한 보이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특유의 고음을 쏟아내는가 하면, 평소 이미지와 전혀 다른 웃음기 쏙 뺀 감성 무대로 가슴을 촉촉하게 물들였다고.

권혁수의 반전 무대에 트로트계 대모 한혜진, 레전드 박현빈은 기립 박수를 쳤고, 김창열 사장 또한 그의 완벽한 고음에 반해 당장 '짬뽕레코드'와 계약을 하자며 무대로 뛰쳐나왔다는 후문. MC 김용만은 "역대급 무대가 나왔다"고 감탄했다고 전해져, 그의 무대에 더욱 기대가 더해진다.

고음 비결에 대해 권혁수는 "김경호 형의 노래를 워낙 많이 해서, 남자 키보다 여자 키가 편하다"고 너스레를 떨며, 김경호의 모창까지 선보여 녹화장을 두 번 뒤집어 놓았다고. 만능 엔터테이너 권혁수의 도전은 과연 어디까지 계속될지, '트롯짱' 권혁수의 재발견이 예고된 '트롯파이터'는 13일 밤 11시 MBN에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