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애라-차인표 부부 / 사진=신애라 인스타그램
신애라-차인표 부부 / 사진=신애라 인스타그램


배우 신애라가 남편 차인표와 각자 카드를 쓴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배우 신애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애라는 '라디오쇼' 공식 질문인 한달 수입에 대해 "예전에는 오히려 백화점을 안 다녔는데 나이가 드니까 주위에서 얘길 많이 한다. 나이가 들고 연예인이면 버는 만큼 써야 한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먹고 싶은 걸 먹을 수 있고 아이들이 뭘 원하면 바로 사주진 않더라도 사줄 수 있는 형편에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DJ 박명수는 "우리 와이프는 내 카드를 쓴다. 신애라네는 어떠냐"고 물었다. 신애라는 "남편 차인표와 각자 카드를 쓴다. 특별히 생활비는 나눈 적은 없다. 내 돈도 내 돈, 네 돈도 내 돈이라고 생각한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돈 관리는 내가 하는데 차인표는 아무 것도 모르다가 내가 한동안 공부하러 갔을 때 은행을 조금씩 다니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