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2일 첫 방송
나영석 사단 새 예능
유희열표 발라드 예고
'뒤돌아보지말아요' 유희열(위)와 젝스키스/ 사진=tvN 제공
'뒤돌아보지말아요' 유희열(위)와 젝스키스/ 사진=tvN 제공


그룹 젝스키스가 tvN '뒤돌아보지 말아요'(연출 나영석, 신효정)를 통해 신곡 작업 과정을 공개한다.

젝스키스와 유희열의 신곡 프로젝트 '뒤돌아보지 말아요'는 오는 22일 첫 방송된다.

'뒤돌아보지 말아요'는 지난해 5월 젝스키스의 tvN '삼시네세끼-앞마당 라이브'에 출연한 유희열이 "안테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15만 명이 되면 젝스키스와 발라드를 녹음해 공개하겠다"고 내걸었던 공약을 달성하면서 성사됐다. 이후 젝스키스와 유희열이 신곡 작업에 돌입해 '뒤돌아보지 말아요' 공약 이행 프로젝트가 신호탄을 쏘아 올리게 됐다.

프로그램명인 '뒤돌아보지 말아요'에는 여러 의미가 담겨있다. 먼저 젝스키스와 유희열이 선보이는 신곡의 제목이다. 젝스키스와 유희열이 공약으로 발라드 하나 부르기로 했는데 어쩌다보니 일이 커져 신곡을 만들고, 우리 모두의 심정을 담은 노래의 제목이 바로 '뒤돌아보지 말아요'라는 엄청 긴 제목을 축약한 것.

젝스키스의 신곡은 지난해 1월 발표한 첫 미니앨범 'ALL FOR YOU' 이후 약 1년 만이다. 젝스키스와 유희열의 아련한 감성 조합에 많은 팬들이 환호를 보내고 있다. 특히 유희열이 그룹 가수에게 곡을 주는 것은 처음이어서 기대를 더한다.
'뒤돌아보지말아요' 로고/ 사진=tvN 제공
'뒤돌아보지말아요' 로고/ 사진=tvN 제공
공개된 로고에는 발라드 특유의 아련함에 유희열의 안테나와 젝스키스의 공통 상징색인 노란색이 더해져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이번 신곡 '뒤돌아보지 말아요' 음원 발매일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신효정 PD는 "유희열씨가 언젠가 '채널 십오야 프로젝트에 반주 한 번 해주겠다'고 했던 작은 공약에서 시작된 일이었다. 그런데 일이 점점 커지고 커지다 보니, 음원 발매에 방송까지 하는 상황까지 됐다. 현재는 일이 더 커져있는 상태"라며 "이렇게까지 일이 커지는데 많은 사람들의 도움이 있었다. 그 분들께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 일이 어쩌다가 이렇게 커지게 되었는지는 방송을 통해서 확인하실 수 있게 잘 준비하고 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뒤돌아보지 말아요' 첫 방송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50분 '언제까지 어깨춤을 추게 할 거야' 후속으로 5분 편성을 확정했다. 방송 이후 유튜브 '채널 십오야'를 통해 풀 버전이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