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새로운 글로벌 프로젝트
한중일 걸그룹 출범 예고
"글로벌 무대 활동, 걸그룹 목표"
/사진=Mnet 제공
/사진=Mnet 제공


Mnet이 한중일 걸그룹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Mnet은 11일 "2021년 새로운 글로벌 프로젝트로를 선보인다"며 "글로벌 무대에서의 활동을 목표로 하는 걸그룹 데뷔를 위해 한국, 중국, 일본의 아이돌 지망생들이 새로운 도전을 펼치는 'Girls Planet 999(이하 걸스 플래닛)'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연내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는 '걸스 플래닛'은 언어도 문화도 다르지만 아이돌 그룹 데뷔라는 같은 꿈을 가지고 있는 한국, 중국, 일본의 참가자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프로그램이 될 전망. 그들의 꿈을 향한 여정과 성장 과정이 국가와 지역을 초월한 가상의 세계 '걸스 플래닛'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사진=Mnet 제공
/사진=Mnet 제공
엔씨(NC)가 올해 초 출시할 예정인 글로벌 K-POP 플랫폼 '유니버스(UNIVERSE)'가 '걸스 플래닛'의 파트너로서 공식 플랫폼을 운영한다. '유니버스'에서는 데뷔 그룹 선발을 위한 글로벌 투표뿐 아니라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와 글로벌 팬들을 위한 서비스가 함께 운영될 예정이다.

앞서 NC와 CJ ENM 측은 올 1분기 팝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유니버스'와 음악프로그램·비대면 공연 등 콘텐츠를 접목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5일 MUO(양해각서)를 교환했다.

유니버스는 모바일 기반의 다양한 온·오프라인 팬덤 활동을 제공하는 올인원 플랫폼이다. 예약자가 186개국 100만명을 돌파했다. K-팝 인기 아이돌이 유니버스에서 팬과 소통할 예정이다.

Mnet은 지난해 방송된 'I-LAND(아이랜드)'를 빅히트의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와 연계해 진행하면서 글로벌 K-POP 팬들의 열띤 참여를 이끌어 낸 바 있다. 이번 엔씨(NC)와의 협업을 통한 ‘걸스 플래닛’을 통해 다시 한번 K-POP의 글로벌 영향력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방송 역시 전세계 K-POP 팬들이 쉽게 시청할 수 있도록 글로벌 송출을 계획 중이다.

'걸스 플래닛'은 오는 2월 21일까지 지원자를 모집한다. 2006년 1월 1일 이전 출생한 한국, 중국, 일본의 여성이라면 모두 지원할 수 있다. 일반인 지원자 외 기획사에 소속되거나 데뷔 경력이 있어도 지원 가능하다. 세 나라의 국적이 아니더라도 기획사나 거주지 등을 통한 한중일 연고가 있다면 지원의 문이 열려 있다. 프로그램 지원 자격과 지원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지원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늘 지원자 모집 개시와 함께 '걸스 플래닛'의 첫 티저가 공개됐다. 새하얀 눈밭에서 한 소녀가 내딛는 걸음과 "이것은 꿈을 향해 도전하는 소녀들의 첫 걸음에 대한 이야기"라는 나레이션으로 시작해 영상 말미에는 세 명의 소녀가 원으로 연결되는 모습이 그려져 과연 프로그램에서 '연결'이라는 의미가 어떤 식으로 그려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