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현주엽 편, 둘째 아들 준욱 군 출연
12살에 키 160cm 넘어…남다른 먹성
현주엽 부자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쳐
현주엽 부자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한 현주엽 아들이 귀여운 애교로 시청자를 녹였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주엽 TV 맛지도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현주엽의 둘째 아들 준욱이 깜짝 등장, 다정한 부자 케미를 뽐내며 흐뭇함을 안겼다.

현주엽은 코로나로 인해 집에만 있느라 심심해하는 준욱을 데리고 나와 외식을 했다. 준욱은 귀여운 외모뿐만 아니라 12살에 벌써 160이 훌쩍 넘는 큰 키, 어른 못지 않은 먹성까지 아빠와 꼭 닮은 모습으로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식사 도중 현주엽은 준욱에게 현주엽TV가 어떤지 물었고 준욱은 “재미없었어”라 딱 잘라 말해 현주엽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멘트 없이 먹기만 한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후 준욱의 동의하에 식사 모습을 촬영하기로 한 현주엽은 멤버들과 있을 때와는 달리 부드러운 말투로 시작하기 전 인사하는 것 등을 세세히 일러주었다.

곧이어 박광재가 합류했고, 개인 방송 촬영 스케줄이 있었던 현주엽은 식사 후 준욱을 집으로 보내려 했지만 준욱은 자신도 따라가겠다고 했다. 현주엽은 만류했으나 박광재는 도움이 될 것이라며 데려가자고 적극적으로 나섰고, 이에 준욱도 함께 가기로 했다.

그 시각 정호영은 마장동에 위치한 쿠킹 스튜디오에서 촬영 준비를 하고 있었다. 코로나로 인해 지방 촬영이 어려워지자 레이먼 킴에게 부탁해 그가 개인 방송을 촬영하는 곳을 빌렸던 것. 정호영은 새로운 인물 합류 소식에 긴장했지만 준욱을 발견하고는 반갑게 맞이했다.

이날의 촬영 콘텐츠는 ‘맛지도’ 촬영지였던 여주, 평창, 보령에서 인연을 맺은 이장님, 욕쟁이 할머니와 멸치 어선 선장님으로부터 받은 쌀과 메밀, 멸치 등 각 지역 특산물로 만든 건강 밥상이었다.

박광재는 "누가 보조를 해주셔야 한다"고 하자 현주엽은 "보조는 박광재가 잘 한다"며 거부했다. 박광재는 "저는 카메라도 보고 리서트도 찍어야 한다"고 했다.

이에 현주엽 아들 준욱 군은 "아빠 요리 잘 하잖아. 보조 한 번 해봐~ 보조 경험도 있어봐야 요리를 잘 할거 아니야"라며 애교있는 말투로 조언했다.

현주엽의 아들 준욱이 합류한 현주엽TV 촬영에서는 또 무슨 일들이 벌어질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2부 시청률이 수도권 및 전국 기준 10.9%(닐슨코리아)로 37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