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촌동생과 외도한 남편
"덤덤하게 말해 더 슬퍼"
서장훈 "사촌동생은 뭐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이 '바람 핀 남편' 사연에 분노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이경규와 김태원이 출연했다.

이날 한 의뢰인은 '사촌 동생과 외도한 남편, 이혼 후 양육권이 고민이에요' 사연을 전했다. 의뢰인은 "변호사에게 의뢰를 했더니 증거 사진이 있어야 한다고 하더라. 모텔 따라 들어가서 사진을 찍고 끝이 났다"라고 말했다.

이야기를 듣던 서장훈은 "이혼해서 아이 키우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라 이게 무슨 일이냐"라며 당황했다. 이어 "너무 충격적인 일이고 얘가 이렇게 덤덤하게 말하는게 더 슬프다. 생판 모르는 다른 여자여도 그럴 텐데, 우리 집에 매일 왔던 사촌 동생이 그렇다면 진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또 서장훈은 "사촌동생은 뭐라고 하냐"라고 물었고, 의뢰인은 "너무 취해있어서 그런 거고, 자기는 노트북으로 과제를 하고 있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고, 서장훈과 이수근은 의뢰인의 편에서 화를 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