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눈 와서 고립"
'이불 드레스' 화제
"뭐라도 보내줘" 예능감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이효리를 칭찬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유재석이 이효리와 전화 통화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2020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최우수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한 이효리에게 전화를 걸었고, 남편인 이상순이 전화를 받았다. 이상순은 "눈이 너무 많이 와서 고립됐다. 엄청 많이 왔다. 우리는 어차피 고립이니까 뭐"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이효리와 통화를 했고 "웅"이라고 대답하는 이효리에게 "갑자기 왜 귀엽게 얘기해?"라며 당황했다.

이효리는 "대상 축하해"라며 축하 인사를 보냈고 이효리는 "소감만 얘기하지 말고 뭐라고 보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효리는 화제가 됐던 이불 드레스에 "이틀 전에 트로피가 택배로 왔더라. 상 받는데 트레이닝복 입고 받기가 좀 그래서"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넌 예능 천재야"라며 칭찬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