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민족' 6개월 대장정 마무리
'트로트의 민족' 안성준, MVP 3관왕→우승
'뉴 트로트 대가' 등극
안성준 "TOP4 모두가 우승자"
김소연 2위·김재롱 3위
'트로트의 민족' 방송 화면 탭처 / 사진제공=MBC
'트로트의 민족' 방송 화면 탭처 / 사진제공=MBC


'트로트의 민족'이 안성준의 '뉴 트로트 가왕' 등극과 함께 최고 시청률 16.4%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지난 8일 생방송으로 펼쳐진 국내 최초 K-트로트 지역 대항전 MBC '트로트의 민족'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14.4%의 시청률(2부, 가구 기준)를 기록해 금요 예능 시청률 1위에 올랐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6.4%까지 치솟았으며, 안성준이 '뉴 트로트 가왕'에 등극하는 장면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첫 회부터 종영까지 무려 11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달성한 것은 물론, 결승전답게 TOP4의 이름이 각종 포털 사이트와 SNS를 장악해 뜨거운 화제성을 폭발시켰다.

이날 결승전에서는 안성준은 김소연, 김재롱, 더블레스를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MVP 3관왕으로 파죽지세를 이어온 그는 '뉴 트로트 가왕'에 등극, 이변 없이 최고의 자리에 우뚝 섰다.
'트로트의 민족'이 유종의 미를 거뒀다. / 사진제공=MBC
'트로트의 민족'이 유종의 미를 거뒀다. / 사진제공=MBC
우승자 호명 직후 안성준은 눈물을 펑펑 흘리며 "TOP4가 다 같이 우승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 열심히 음악해서 즐거운 무대 보여드리고 싶다"며 감격의 우승 소감을 밝혔다. 최종 우승을 차지안 안성준은 1억 원의 상금에, 음원 발매 기회, 전국 투어 콘서트 등 초호화 우승 특전을 거머쥐게 됐다.

결승전에는 3번의 예선, 5번의 본선 등 6개월의 대장정을 거친 'TOP4' 경상팀 안성준, 서울1팀 김소연&더블레스, 서울 2팀 김재롱이 진출했다. 이날 정식 무대에 앞서 김소연은 "나이는 가장 어리지만 제일 완벽한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더블레스는 "3번, 3배의 시간으로 여기까지 왔다. 가장 좋은 무대로 꼭 우승하겠다"고 다짐했다.

안성준은 "결승전 우승으로 안성준이라는 브랜드를 완성하겠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김재롱은 "늘 무대에 설 때마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진짜 마지막이니 진짜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대망의 결승전은 1차 신곡 미션, 2차 개인곡 미션 총 2라운드로 최후의 1인을 가렸다. 시청자들의 실시간 국민 투표 500점, 온라인 투표 점수 300점, 2차 개인곡 심사위원 점수 700점을 합쳐 총 1500점 만점으로 최종 순위가 결정됐다.

1차 신곡 미션에는 알고보니 혼수상태, 추가열, '트벤져스' 정경천-이건우-박현우 등 초호화 프로듀서들이 TOP4의 '우승 지원군'으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1라운드에서는 김소연과 안성준이 알고보니 혼수상태가 프로듀싱한 러블리 트로트 '그대로 멈춰라', 랩 트로트 '마스크', 더블레스는 추가열이 프로듀싱한 럭셔리 발라드 트로트 '품', 김재롱은 '트벤져스' 정경천-이건우-박현우가 프로듀싱한 애절한 러브송 트로트 '압구정 신사'로 한 치의 양보 없는 대결을 펼쳤다. 1라운드 경연에서 김소연은 "트로트계 아이유가 진짜 탄생했다", 더블레스는 "트로트의 신생아 같았던 더블레스가 이제 우승 트로피만 품에 안으면 될 것 같다"는 극찬을 받았다. 안성준은 "안성준이 찐이야", 김재롱은 "이제 김재롱의 시대가 활짝 열렸다"는 격찬을 휩쓸었다.
'트로트의 민족' 김소연(왼쪽), 안성준 / 사진제공=MBC
'트로트의 민족' 김소연(왼쪽), 안성준 / 사진제공=MBC
2라운드에서는 TOP4가 '나를 닮은 트로트'를 주제로 선곡한 개인곡 미션이 펼쳐졌다. 김소연은 아름다운 음색이 돋보이는 박상철 '꽃바람', 더블레스는 가슴을 울리는 조용필 '일편단심 민들레', 안성준은 재기발랄한 편곡이 돋보이는 윤승희 '제비처럼', 김재롱은 파워풀한 스포츠 댄스를 결합한 남진의 '둥지'를 부르며 무대를 압도하는 에너지를 발산했다.

김소연은 "강력한 가왕이 탄생했다고 말하고 싶다. '트로트의 민족'으로 모두의 김소연이 됐다"는 이건우, 박칼린의 극찬을 받으며 심사위원 점수 670점을 기록했고, 더블레스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오늘의 가왕은 더블레스가 아닌가 싶다"는 이은미, 정경천의 호평 릴레이와 함께 667점을 받았다.

안성준은 "당장 음원을 내고 싶을 만큼 센세이셔널한 무대였다"는 알고보니 혼수상태, 김현철의 호평 속 최고점인 679점을 받았다. 김재롱은 "개그맨을 부캐로, 가수를 본캐로 꽃길을 걸어라. 김롱런으로 이름을 바꾸라"는 아낌없는 칭찬과 함께 657점을 획득했다.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치열한 승부 끝에 4위는 1072점의 더블레스, 3위는 1367점의 김재롱이었다. 김소연이 1380점으로 2위, 안성준이 1459점으로 최후의 우승을 차지했다. 심사위원 점수, 온라인 투표 합산 점수에서는 김소연이 근소하게 앞섰지만, 안성준이 국민 투표에서 앞서면서 최후의 우승자가 됐다.

이날 '트로트의 민족'에는 심사위원과 프로그램을 빛낸 출연자들이 함께하는 축하 특별 무대가 오프닝을 장식해 의미를 더했다. 진성은 방세진, 송민준, 신명근과 '안동역에서'를, 이은미는 김혜진과 오기택 '아빠의 청춘', 한명숙의 '노란샤쓰의 사나이'를 부르며 선후배의 특급 호흡을 뽐냈다.

또한 '트로트의 민족'이 배출한 '흥부자' 각오빠-김민건-드루와 남매가 붐의 '옆집 오빠', 장윤정의 '옆집 누나', 영기의 '동네오빠'로 한껏 고조된 '트로트의 민족' 축제 분위기를 돋웠다.

6개월간의 치열한 대장정을 마치고 유종의 미를 거둔 '트로트의 민족'은 TOP8과 함께 오는 2월 설 특집으로 시청자들을 다시 만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