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근황 밝혀
"집 담보로 사채까지"
전문가 조언에 '눈물'
'언니한텐 말해도 돼'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언니한텐 말해도 돼'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언니한텐 말해도 돼' 낸시랭이 이혼 뒤 근황을 전했다.

7일 밤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출연했다.

낸시랭은 현재 혼자 살고 있는 집을 공개, "항상 머리카락이 너무 많다"라며 정리가 안 된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 본 김원희는 "원래 TV에 먼지가 많이 붙기는 하는데 좀 심하다"라며 "사실, 제일 깨끗하다고 생각하는 곳만 보여준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는 "지인들이 청소를 해줬다. 그 후에 작품에만 몰입해서 3개월 간 방치를 해뒀다"라고 밝혔다. 이지혜는 "빨래는 다른 일보다 쉽지 않냐"라고 물었고 낸시랭은 "세탁하고 건조기에 넣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다음날 일어나서 작품을 하러 가는데 그러면 깜빡 잊어버린다. 거기서 옷을 꺼내 입는다"라고 말했고, 식사는 컵라면으로 하루 세 끼를 먹는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낸시랭은 빚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처음에는 빚이 8억 원으로 시작했다. 전 남편 말이 '마카오의 엄마와 여동생은 잘 산다. 좀만 버티면 마카오에서 결혼식도 하자'고 하더라"라며 "한남동 집 담보로 1금융, 2금융, 나중에는 사채까지 끌고 와서 내게 사인을 하게 했다. 전 남편에게 직접 준 건 아니고 빌린 돈을 어디어디 계좌로 보내라고 했다. 고정 수입이 없는 아티스트인데 거의 3년 돼가니까 지금은 이자가 붙어서 9억 8천만원이다. 이자도 붙고 나도 생활을 해야 하니까. 한 달에 사채 이자만 600만원"이라고 고백했다.

또 현재 살고 있는 집에 대해 "태어나서 처음으로 월세 오피스텔에 살게 됐다. 보증금 2000만원에 월 100만원이다. 월세가 11개월째 밀리고 있다. 보증금에서 까이고 있다. 지인 중에 보증금, 월세 없이 빈 집을 빌려줘서 거기서 작업을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주은 부부상담가는 "낸시랭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성인 아이' 같은 느낌이 든다. 너무 속상하다"라며 주변에 사람이 필요한, 외로운 사람이라고 말했고 낸시랭은 눈물을 쏟았다. 낸시랭은 "나도 무의식 중에 알고 있었던 것 같다. 솔직하게 정곡을 찌르니까 나도 당황스러웠다"라며 "출연해서 많은 도움이 됐다"라고 답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