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호 '텐라이브쇼' 게스트 출연
"아내, 뉴질랜드 출신 원어민 강사"
"둘 다 불독 키우다가 첫 만남"
개그맨 김지호(왼쪽), 황영진/ 사진=유튜브 '티비텐' 캡처
개그맨 김지호(왼쪽), 황영진/ 사진=유튜브 '티비텐' 캡처


개그맨 김지호가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모두 공개했다. 7일 오후 생방송으로 펼쳐진 유튜브 '티비텐' 채널의 '텐라이브쇼'에서다.

이날 김지호는 뉴질랜드 출신 아내와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내가 잉글리쉬 불독을 키우고 있었는데 손이 많이 가고 까다로운 견종이다. 공부를 하고 키워야 했는데 아무것도 몰랐다"며 "와이프가 불독을 키우는 소모임의 장이었다. 여러 가지 물어보면서 치근덕거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개가 징검다리 역할을 했다. 개를 발판 삼아 결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김지호는 "아내가 영어 강사다. 강남 쪽에서 아이들 영어 공부를 시켜야겠다면 가장 먼저 거론되는 인물 중 하나"라며 "수면 위로 드러난 강사는 아니지만 서초, 강남에서 대기 중인 엄마들이 몇 백명인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뉴질랜드 출신 원어민 강사라 수업을 영어로 다 진행한다"며 "원래 뉴질랜드로 돌아가는 걸 내가 붙잡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아내가 한국말도 잘하고 일본어도 잘한다"며 "나도 영어를 배우고 싶은데 '가족끼리는 뭔가 가르쳐주는 게 아니'라는 말이 있지 않나. 몇 번 시도해봤는데 가정의 평화를 위해 독학하기로 했다"고 털어놨다.

'아내가 화내면 무슨 언어로 욕을 하냐'고 묻자 김지호는 "섞어서 한다"며 "제가 못 알아 들으면 유쾌하게 넘어가기도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와이프가 운영하는 불독 관련 유튜브 채널이 조회수가 많이 나온다. 최고 조회수가 2천 6백만뷰"라며 "반면 제가 운영하는 '오랑캐 지호 TV'는 잘 안 된다. 10만뷰가 목표다"라고 밝혔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