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전국체전' 오유진./ 사진=KBS ‘골든케이팝’, ‘트롯 전국체전’ 캡처
'트롯 전국체전' 오유진./ 사진=KBS ‘골든케이팝’, ‘트롯 전국체전’ 캡처


KBS2 '트롯 전국체전'의 오유진이 최단기간 최다 뷰 수를 기록했다.

현재 오유진은 '트롯 전국체전'을 통해 다양한 매력을 대방출하며 대중의 큰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1라운드인 미스터리 지역 선수 선발전 당시, 오유진은 김용임의 '오늘이 젊은날'로 무대를 꾸몄다. 오유진은 수줍게 등장한 첫 모습과 달리 노래가 나오자 180도 돌변해 다채로운 표정과 여유로운 무대매너, 현란한 색소폰 연주, 청아하면서도 구수한 트로트로 모두를 사로잡았다.

8도 올스타를 받아 경상의 대표선수가 된 오유진은 단번에 시청자의 원픽에 등극, 회를 거듭할수록 레전드 무대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오유진의 첫 무대인 '오늘이 젊은날'의 조회 수는 354만을 기록하며, 대중의 폭발적인 관심과 애정을 다시 한번 증명하는가 하면, 단 2주 만에 이 같은 수치를 보이며 꾸준히 자신의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트롯 전국체전'의 활력소로 맹활약 중인 오유진 외에 낭랑 18세 윤서령의 '얄미운 사람' 무대 조회 수도 146만을 기록, 또한 최향의 '회룡포'와 완이화의 '상사화'도 각각 108만 뷰, 106만 뷰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앞으로도 오유진은 '트롯 전국체전'을 통해 시청자를 사로잡을 계획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