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온 더 블럭' 또 출연자 자질 논란
의대 진학한 과학고 출신 출연자 '영웅화'
시청자들 "과학고 의미 퇴색" 비판 봇물
'유 퀴즈 온 더 블럭' 의대 진학한 과학고 출신 학생 섭외해 '논란'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의대 진학한 과학고 출신 학생 섭외해 '논란'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또 다시 출연자 자질 논란에 휩싸였다. 수시로 여섯 곳의 명문대 의대에 합격한 과학고등학교 출신 학생의 출연이 적합했느냐는 의문이 따른다. 방송에서는 그를 두고 '빛'이라 표현하기도 했다. 비연예인들의 진솔하고 다양한 이야기를 담으며 따뜻한 예능이라 불리던 기존 취지와는 다르게 흘러가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향한 시청자들의 비판이 거세다.

지난 6일 밤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서울대 의대생인 신재문 씨가 출연했다.

신 씨는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성균관대, 한양대, 경희대 의대에 동시에 합격한 인물로, 앞서 제작진은 "의대 6곳에 동시 합격한 비결을 담다"라며 그의 공부 비법을 전수할 것임을 예고한 바 있다.

예고된 대로 신 씨는 자신만의 공부 비법을 털어놨다. 그는 "고등학생 때 수학을 좋아해서 항상 연습장을 들고 다녔다. 모르는 문제들을 적고 틈틈히 공부했다. 한 문제를 6개월 정도까지 고민한 적이 있다. 국제 수학 올림피아드 문제였다"면서 "끈질기게 고뇌하며 수학 실력이 확 늘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명문대 의대 6곳에 합격한 비결도 전했다. 6곳의 합격통지서가 공개되기도 했다. 신 씨는 비결로 생활기록부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공부 뿐만 아니라 다양하게 활동한 걸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 공부 잘하는 친구는 이 세상에 많으니까 왜 자기가 특별한 사람인지 어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대 진학을 위해 의료 봉사 215시간을 했다고도 알렸다.

문제는 신 씨의 고등학교였다. "전교 3등이었다"고 밝힌 신 씨는 경기과학고등학교 출신.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제작진을 향해 "의대에 진학하며 과학고등학교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인물을 섭외했다"며 지적하고 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의대 진학한 과학고 출신 학생 섭외해 '논란'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의대 진학한 과학고 출신 학생 섭외해 '논란'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실로 교육계에서는 영재학교 졸업생 상당수가 이공계가 아닌 의학계열 대학에 진학하는 점을 두고 꾸준히 문제를 제기해왔다. 이공계 인재 양성이라는 설립 취지와는 다르게 의학계열로 진학하는 학생들이 많아지면서 과학고등학교에는 '의대고', '의대사관학교' 등의 오명까지 따라붙었다. 이에 서울과학고등학교는 2020년 신입생부터 학생들이 졸업 후 의대에 진학할 경우 장학금과 교육비 등을 환수 조치하기로 했다.

신 씨가 졸업한 경기과학고등학교도 마찬가지다. 경기과학고등학교의 2021학년도 신입생 입학 전형 요강은 "본교는 이공계열의 수학․과학 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된 영재학교이므로 의예․치의예․한의예·약학 계열로의 진학은 적합하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 학과(계열)에 지원할 경우 ▲재학 중 받은 장학금 등 지원액 환수 ▲추천서 발급 불가 등의 불이익이 주어진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본교 입학을 위한 지원서 작성 과정에서 이에 관한 사항에 동의하는 경우에만 지원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tvN 제공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tvN 제공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신 씨를 두고 '그저 빛'이라는 자막을 사용하는 등 과학고를 졸업해 명문대 의대에 진학한 그의 스펙을 칭찬했다. 이에 시청자들의 반감도 더해지는 상황. 당초 유명인보다는 우리 주변의 소소하지만 따뜻한 이야기에 집중했던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점점 초심을 잃고 있다는 지적도 상당하다.

더욱이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출연자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에도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유튜버 카걸, 피터 부부를 섭외했다가 출연자 자질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제작진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최근에는 연예인들이 게스트로 자주 출연하며 본래의 의도를 잃고, 프로그램이 홍보 창구로 전락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방송 회차가 거듭될수록 발전보다는 퇴색이라는 말이 따라붙고 있는 '유 퀴즈 온 더 블럭'. 시청자들은 초반의 '착한 예능'을 그리워하고 있다. 그리움의 대상은 길 위에서 만나는 사람들, 그 안에서 느껴지던 온정이다. 이야기의 진정성보다는 인물이 불러올 화제성만을 쫓는 모습은 어쩐지 '유 퀴즈 온 더 블럭'이라는 타이틀에 어울리지 않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