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한텐 말해도 돼' 김원희 "느슨함 올 때 있어"
'연애+결혼 30년' 남편과 권태기 극복법은?
"나는 가만히 지켜보는 스타일 아냐"
'언니한텐 말해도 돼' 김원희가 남편과의 권태기 극복 방법에 대해 밝힌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김원희가 남편과의 권태기 극복 방법에 대해 밝힌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연예계 대표 사랑꾼 김원희가 남편과의 권태기를 고백한다.

7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채팅 어플을 쓰는 남편 때문에 힘들다는 아내의 사연에 언니들이 진심 어린 조언을 한다. MC 김원희는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사연자에 공감하는 모습은 보인다.

김원희는 6년 동안 연애를 하고 결혼했다는 아내의 이야기를 듣고 "두 사람에게 권태기가 온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언니한텐 말해도 돼' 김원희가 남편과의 권태기 극복 방법에 대해 밝힌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김원희가 남편과의 권태기 극복 방법에 대해 밝힌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이에 이영자는 김원희에게 "사연자처럼 연애를 오래한 경우"라며 권태기에 대해 질문했다. 김원희는 "사람에 대한 느슨함이 올 때가 있다. 나도 연애를 오래 했고 결혼까지 30년을 함께 했다. 만약 권태기가 3년에 한 번씩 온다고 하면 10번은 온 것이 아니냐"고 답했다.

김원희는 "권태기가 와도 나는 가만히 지켜만 보는 스타일은 아니었다"며 자신만의 권태기 극복 노하우와 함께 남편과 30년째 잘 지내는 비결을 공개한다.

김원희의 솔직한 이야기는 7일 밤 9시 방송되는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