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개그맨 최홍림과 형 출연
30년 만에 '오열의 눈맞춤'
최홍림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최홍림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개그맨 겸 골퍼 최홍림이 출연, 자신에게 신장 이식을 약속했다가 잠적한 바 있는 친형과 ‘오열의 눈맞춤’을 했다.

지난 6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인간계 스페셜 MC로 김원희가 함께한 가운데, 한 여인이 눈맞춤 신청자로 등장했다. 깊은 한숨과 함께 등장한 그는 “부산에 살고 있는 오빠와 막내동생 최홍림이 30년 가까이 의절 상태인데, 둘을 화해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최홍림의 누나가 말한 형과 동생 사이의 골은 아주 깊었다. 그는 “옛날에 오빠는 밖에 나가서 돈이 없으면 집에 들어왔고, 오기만 하면 형제들을 그렇게 때렸다”며 “특히 10살이나 어렸던 홍림이는 정말 공포스러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최홍림의 형은 신부전증 진단을 받은 최홍림에게 신장 이식을 해 주겠다고 먼저 연락을 했었지만, 수술을 며칠 앞두고 잠적해 버리며 이해할 수 없는 행보를 보인 바 있다. 최홍림이 누나는 “결국 신장은 제가 주게 됐다”고 담담히 말했다.

MC들은 “형님께서 마지막 기회를 정말 놓쳐버린 것 같다”며 경악했다. 실제로 최홍림은 “내 소원이니 형과 화해하라”는 누나의 말에 “용서가 안 된다”며 거부 의사를 표했다.

그러나 눈맞춤방에 먼저 온 형은 “내가 정말 많은 죄를 지었다. 옛날 사춘기 때 방황하면서 가족들이 모두 서울에 간 뒤 혼자 부산에 남았고, 집에 갈 때마다 홍림이가 가족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것 같아 화풀이를 했다. 죽기 전에 사과하고 싶다”고 돌아봤다. 그의 모습에 MC 이상민은 “아무리 그래도 막냇동생에게 왜 그렇게까지 해야 했을까”라며 혼란스러워했다.

마침내 최홍림이 수심 가득한 표정으로 눈맞춤 대기실에 나타났지만, 그는 입장 전부터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며 오열했다. 눈맞춤이 쉽지 않아 보이는 상황에서 형과 마주한 최홍림은 “여기 나온 건 누나가 소원이라고 했기 때문”이라며 어렵게 말을 꺼냈다. 이어 “아직 형이 용서는 안 돼”라며 울분을 토하기 시작했다.

이에 형은 “지금도 내가 왜 그랬는지 의문스러운데...”라고 말했지만, 최홍림은 “기억이 안 나긴, 날 때리고 돈 받아 갔잖아”라고 정곡을 찔렀다. 최홍림의 감정이 격해지며 결국 제작진이 한 차례 블라인드를 내려야 했고, 최홍림은 “형은 치매 걸린 어머니를 단 한 번 찾아오지도 않았고, 어렵게 어머니를 모신 누나에게도 도움 준 적이 없다”며 “그러면서 장례식장에 와선 왜 울어?”라고 분노했다. 이어 그는 “너무 힘들다...눈을 어떻게 맞춰?”라며 지친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눈맞춤방에 돌아온 최홍림은 “나를 용서하는 방향으로 생각해줬으면 한다”는 형과 눈맞춤을 시작했지만, 눈맞춤 내내 단 한 번도 형의 눈을 응시하지 않았다. 이들의 긴장 가득한 모습에 MC들은 “역대 최고로 힘든 아이콘택트”라며 함께 걱정했다.

눈맞춤이 끝난 뒤 최홍림은 “중학교 때 형한테 못 걸을 정도로 맞고 처음으로 가출해서 외삼촌 댁에 갔는데, 외숙모가 내 몸을 보고 기절하더라”며 “형한테 맞고 고막에 이상이 생겨 지금도 큰 목소리로 얘기할 수밖에 없다”고 다시 과거의 아픔을 되새겼다.

또 “형이 기차 타고 돌아오는 새벽 6시만 되면 식구들이 다 공포에 떨면서 형이 전당포에 못 넘기게 가전제품을 치웠다”며 형을 원망했다. 이에 고개를 들지 못하던 형은 “그 때는 사춘기다 보니...”라고 해명하려고 했지만, 최홍림은 “내가 대학 가고 가서, 형이 30대일 때에도 그랬는데 무슨 사춘기야?”라며 오히려 더 화를 냈다.

그리고 두 사람은 ‘의절’을 멈출 수 있었던 기회였던 ‘신장 이식’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최홍림은 “그 때 형이 신장을 준다고 한 뒤에 누나가 ‘왠지 내가 줘야 할 것 같아’라고 하더라. 결국 진짜 누나가 줬지”라고 말을 꺼냈고, 형은 깊이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형은 “그 때는 진심으로 너를 생각했는데, 지금 혼자 살고 있는 데다 무슨 일이라도 생기면 어떡하냐고 주변에서 그러더라. 30년 만의 기회를 내가 놓쳐 미안하다”고 이식 수술을 못해 준 이유를 밝혔다.

이에 최홍림은 착잡한 표정을 지었지만, “신장을 주고 안 주고는 중요하지 않아”라며 “형을 보면 엄마 생각이 나. 엄마는 형밖에 몰랐는데, 엄마가 왜 극단적인 시도를 했는지도 형은 모르지?”라며 두 사람이 의절하게 된 진짜 원인을 꺼냈다.

고인이 된 어머니의 극단적 선택 시도 사실을 처음 들은 형 또한 충격에 빠졌고, 최홍림은 “초등학생이던 내가 죽으려던 엄마를 겨우 모시고 택시를 잡아 병원에 갔었어. 안 태워 준 차가 몇 대인지 알아?”라며 통곡했다.

그리고 “형이 왔을 때 엄마가 돈 없다고 하니까 형이 화장실에 쌀을 다 버리고 갔잖아”라며 “형이 너무 미우니까 형 자식인 조카도 밉더라. 그래서 조카가 20년 전에 집 얻어야 하니 30만원만 보내달라고 할 때 내가 없다고 했어”라고 형이 몰랐던 사실을 또 밝혔다.

하지만 이 이야기를 하며 최홍림은 “형은 미워도 조카는 너무 보고 싶었는데...지금은 조카에게 너무 미안하더라”며 조카에게 잘 해 주지 못한 사실을 후회했다. 이에 김원희까지 울먹이며 “형은 그렇게 미워도 조카는 보고 싶었다니...그게 가족인데, 너무 아픈 가족사 같아요”라고 말했다.

‘선택의 문’이 등장했고, 형은 “오늘부터 다시 시작하고 싶다. 가족 모두에게 미안하고, 특히 너에게 정말 미안하다”며 무릎을 꿇고 진심으로 사과했다. 그의 모습에 최홍림은 “형, 일어나고...예전에는 형이 죽어도 안 보려고 했는데, 이제 형이 얘기했으니까 형 장례식장에 가서 울게”라고 말했다.

그러나 “언젠가 형을 다시 만날 거란 생각이 들지만, 지금은 아닌 것 같아”라며 눈맞춤방을 빠져나갔다. 눈맞춤을 마친 뒤 최홍림은 “내가 형을 미워하듯 조카도 나를 미워할 것 아니냐”며 “너무 힘들고, 왜 나왔나 싶기도 하지만 조카에게 용서를 빈 건 꼭 조카가 봐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형은 “네 마음이 그렇다는 걸 내가 전할게”라고 답했다.

MC 이상민은 “이 힘든 눈맞춤 이후 최홍림 씨가 형님의 문자에 다음 날 답을 했다고 한다”고 후일담을 전했고, 김원희는 “정말 드라마보다도 더 드라마 같은 가족사에 마음이 많이 아팠지만, 마지막에 형에게 눈길을 준 최홍림 씨의 모습을 보고 마음이 조금은 가벼워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