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계의 봉준호
조세호, 내심 서운
"완전무결 이미지"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우석 감독이 욕심나는 CF 모델로 유재석과 김연아를 꼽았다.

6일 밤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88회 '담다' 특집에는 '광고계의 봉준호 감독' 신우석 감독이 출연했다.

신우석 감독은 "내가 제일 욕심나는 모델이 유재석, 김연아다"라고 말했고 조세호는 자신을 제외하고 유재석만 언급하자 서운한 기색이 역력했다. 유재석은 "세호도 좀 껴줘라"라고 말했고, 신우석 감독과 조세호는 티격태격 동갑내기 케미를 보였다.

이어, 유재석을 언급한 이유에 대해 "완전 무결한 이미지가 있지 않나. 그렇게 신성시 되는 이미지를 부숴버리고 싶다고 생각했다. 사람들이 그런 이미지를 못 봤으니까"라고 전했다.

또, '유퀴즈'에 대해 "사람들이 유재석을 너무 사랑하는데,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너무나 행복해보인다.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모두 이끌고 나가야 하는데 여기서는 말 끊고 신나하는게 너무 즐겁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