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민과 아들 차태현 /사진='TV는 사랑을 싣고'
최수민과 아들 차태현 /사진='TV는 사랑을 싣고'


차태현이 ‘TV는 사랑을 싣고’에 유쾌함을 더했다.

6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차태현 부자가 최수민을 응원하기 위해 나섰다.

이날 촬영을 노심초사하면서 지켜보던 남편은 MC들의 부름에 한달음에 달려와 최수민의 곁에 섰다고. 소문난 잉꼬부부인 두 사람은 오랜만에 재회한 연인처럼 반가워하며 애정이 뚝뚝 흘러넘치는 모습을 엿보였다.

특히 “제가 아는 여자가 이 분 밖에 없다”는 달달한 멘트까지 서슴지 않는 사랑꾼 남편은 최수민이 애타게 찾는 중학교 때 선생님에게 “등록금을 줘서 아내가 고등학교 가고 방송국에 와서 저를 만날 수 있었다”는 로맨틱한 감사 인사로 감탄을 불러왔다.

그런가 하면 차태현은 평소 친분이 있는 김원희와의 전화 통화로 깜짝 등장해, 목소리만으로도 빵 터지게 만드는 명불허전 예능감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붕어빵처럼 똑닮은 차태현 부자의 출연으로 반가움과 유쾌함을 더할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는 6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