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 '컬투쇼' 스페셜DJ
"♥박하선, 내 요리 중 닭 요리 제일 좋아해"
"박하선 위해 귤즙 만들어준다"
"연애시절 입술 허락 받으려 놀이터 데려갔다"
"2년째 아파트 동대표"
배우 류수영이 '컬투쇼' 스페셜DJ로 함께했다. /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 라디오 캡처
배우 류수영이 '컬투쇼' 스페셜DJ로 함께했다. /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 라디오 캡처


배우 류수영이 아내 박하선을 향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류수영이 스페셜 DJ로 함께했다.

DJ 김태균은 "류수영 씨가 요리를 많이 하셔서 남자 분들이 질투한다"며 류수영의 요리 실력과 다정함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류수영은 "남자들의 공공의 적이다"며 "내가 요리를 하니까 요즘 제 친구들도 요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태균은 "류수영 씨가 최수종 씨를 제치고 이상적인 남편상이 됐다"며 애처가 면모를 칭찬했다.

이어 김태균은 "박하선 씨가 제일 좋아하는 류수영 씨가 한 요리는 뭐냐"고 물었다. 류수영은 "제일 좋아하는 건 닭 요리다. 스테이크도 좋아한다"고 답했다.

류수영은 "평소 요리를 좋아하는데 이번에는 (코로나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실력이 늘었다"고 말했다. 김태균이 "아이도 아빠가 만드는 음식을 좋아하냐"고 묻자 류수영은 "매일은 아닌데 잘 먹는다. 가끔 맛있다고 '엄지 척'을 해주면 기분이 좋다"고 했다. 또한 류수영은 "아내는 아침을 잘 안 먹는 편이다. 요즘 귤이 많아 나와서 귤을 짜서 즙을 내준다. 가끔 양치하고 난 후에 주면 째려보기도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류수영이 '컬투쇼' 스페셜DJ로 함께했다. /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 라디오 캡처
배우 류수영이 '컬투쇼' 스페셜DJ로 함께했다. /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 라디오 캡처
류수영은 박하선에게 손편지를 쓰기도 한다고 밝혔다. 그는 "말로 하기에 민망할 때 쓰기도 하고 메일을 보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메일을 안 읽더라. 아내는 답장을 안 하고 말로 한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류수영은 "썸 기간이 꽤 길었다"며 박하선과의 연애 시절 이야기도 털어놓았다. 연인으로 이어진 계기에 대해 묻자 박하선은 "산에 간 게 컸다. 산에서 걷다 보면 숨이 가쁘고 심장이 빨리 뛴다. 그러면 상대방이 좋아한다고 느낄 수 있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등산에서 손잡기에 성공했다는 류수영은 박하선에게 입술 허락을 받기 위해 놀이터로 데려갔다고 한다. 류수영은 "놀이터 그네에 앉혀놓고 밀면 돌아오니까 타이밍을 노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박하선 씨가 저를 밀어서 넘어졌고 입술은 더 멀어졌다"면서 "저는 웃음으로 모면했지만 박하선 씨는 멋있었다"고 떠올렸다.

김태균은 '컬투쇼' 스페셜 DJ 선배인 박하선에게 조언 들은 것이 있는지를 묻자 "아내가 편하게 하고 오라더라. 소리 좀 지르고 그렇게 해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김태균은 "맞다. 박하선이 저번에 와서 마음껏 즐겼다"고 말하자 류수영은 웃으며 "그때부터 '씨네타운' 결이 바뀌었다. 나는 좋다. 화끈한 '씨네타운'"이라고 말했다.
배우 류수영이 '컬투쇼' 스페셜DJ로 함께했다. / 사진제공=SBS
배우 류수영이 '컬투쇼' 스페셜DJ로 함께했다. / 사진제공=SBS
류수영은 이날 저녁 첫 방송되는 SBS 예능 '나의 판타집'에 출연한다. 현재 아파트에 살고 있다는 류수영은 "'나의 판타집'에 입사 후 중정이 있는 고즈넉한 나무로 만든집에서 살고 싶은 꿈이 생겼다"고 밝혔다.

2년째 자신의 사는 아파트 동대표를 맡고 있기도 한 류수영은 "한 동짜리 아파트라 세대 수가 많지는 않다"며 "조명 갈기, 엘리베이터가 고장나면 업체 선정해서 고치기 등을 한다. 오늘은 향균 필름이 떨어져서 붙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류수영은 '컬투쇼'를 함께한 소감으로 "즐거웠고 오랜만에 소리 질러서 좋았다"며 마지막까지 유쾌한 면모를 자랑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