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유망주→아이돌
"영상보면 다시 하고싶어"
이정신·주우재 출연
'대한외국인' / 사진 = MBC 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 사진 = MBC 에브리원 제공


위아이 김요한이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태권도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의 소유자들과 함께한 '만.찢.남' 특집으로 씨엔블루 이정신, 모델 겸 배우 주우재, 위아이 김요한과 부팀장 엘리스 소희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그룹 위아이(WEi)의 멤버 김요한은 전국체전 두 차례 우승에 빛나는 태권도 유망주에서 아이돌로 데뷔해 화제를 모은 인물.

남다른 과거 이력을 가진 김요한에게 MC 김용만이 "태권도 국가대표 상비군을 할 정도로 유망주였는데 다시 태권도를 하고 싶지 않냐"고 질문하자, 김요한은 "사실 태권도에 인생을 걸었었다. 지금도 경기 영상만 보면 다시 하고 싶고, 하고 싶을 때면 영상을 본다"며 태권도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또한 최근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를 통해 첫 연기 도전에 나선 김요한은 스타들의 등용문으로 불리는 학교 시리즈에도 합류한 소식을 전하며 앞으로의 다양한 활약을 예고했다고.

이에 대한외국인 팀 또한 '만.찢.남'에 맞설 최강 비주얼 멤버를 데려와 이목을 집중시켰다. 바로 '상하이 프린스'라는 별명을 가진 펜타곤의 옌안. 옌안은 감탄을 부른 귀공자 외모와는 달리 반전 허당 매력으로 모두를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태권 소년 김요한이 당당히 2021년 첫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는 1월 6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