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가족 공개하며 인간미 노출
'아내의 맛' 출연에 관심 집중
순간 최고 시청률, 15.4%까지 치솟아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영상 캡처


'아내의 맛'에서 나경원 전 의원이 가족을 공개하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나경원 전 의원과 김재호 판사가 등장했다. 4선 국회의원의 등장에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고, 나경원 전 의원은 이전까지 공개한 적 없었던 가족과의 일상을 공개하며 인간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대 82학번"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나경원 전 의원은 아침부터 격한 세수에 알뜰한 로션 활용을 보여줬다. 피부 관리법에 대해 "그냥 팩을 한다"며 "브랜드도 짝짝이로 쓴다"고 쿨한 모습을 보였던 나경원 전 의원은 "남편을 (출연시키려) 설득하느라 고생했다"고 후일담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영상 캡처
나경원 전 의원은 "남편은 한 번도 방송에 제대로 나온 적이 없다"며 "남편은 싫어 했는데 딸 유나가 해보자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나경원 전 의원의 딸 김유나 양은 다운증후군 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널리 알려졌다. 나경원 전 의원이 딸 유나의 장애를 숨기지 않았고, "딸이 장애를 갖고 있기 때문에 장애인 정책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혀 왔기 때문.

유나 양은 능숙한 드럼 연주 실력을 뽐내며 '아내의 맛'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엄마 나경원 전 의원을 도와 토스트, 샐러드를 차리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나경원 전 의원의 아들 김현조 군은 등장하지 않았다. 김현조 군은 입대를 앞우고 지인과 약속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 중이라고.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영상 캡처
김 판사는 치킨을 먹으며 아들이 언제쯤 집에 오는지 물으려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았고, 문자를 보냈더니 짧은 답만 왔다. 김 판사는 "전화는 안 받고 메시지만 하니까 힘들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고, 나경원 전 의원은 "그것도 이제 훈련소에 가면 못한다"고 말했다.

이후 아들 입대 후일담도 전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저만 아들 입대날 가지 못했다"며 "재판의 증인으로 참석해야 했다. 재석 불출석 허가서를 내면 가능한 경우도 있는데, 혹시나 하고 냈지만 안해줬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후 현재 서울고등법원 부장 판사인 남편에게 "그런 거 허가 안 해 주냐? 그날 중요한 증인도 아닌데"라고 말했고, 김 판사는 "재판은 그런 게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나경원 전 의원은 "누구는 판사 안 해봤냐"고 응수하 웃음을 자아 냈다.

아들의 군 입대를 준비물을 챙기면서 김 판사의 군 생활을 추억하기도 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3대 독자면 예전엔 방위였다"며 "입대 후 얼마 안 돼 연락이 왔는데, 국군병원에 있다고 하더라. 훈련소 들어가기 전에 모여서 들어갈 때 넘어졌다더라"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도 남편과 갈등에 대해 언급하는 것엔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나경원 전 의원은 "같은 대학 동기였고, 같은 동네에 살았지만 2학년 때부터 만났다"며 "안싸우는 부부가 없고, 초선 땐 남편 흉도 보고 그랬는데 불화설이 돌았다. 그 다음엔 별거설이 돌았다"고 털어 놓았다.

그러면서 "당 대변인이 되니 당대표가 불러 이혼이 진행 중이라는 소문이 있다고 하더라. 4년차가 됐더니 전직 의장님이 '이혼을 했다며?'라고 물으시더라"면서 "아직까지 살고 있다"고 말하며 웃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영상 캡처
딸 유나 양의 연애와 결혼에 대해서도 섭섭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나경원 전 의원은 "유나가 시집가고 싶어하는 거 같다"고 말했고, 김 판사는 "취직되면 남자도 찾아봐야지"라면서도 함께 아쉬운 표정을 드러냈다.

이에 유나 양은 "결혼하면 무조건 자립"이라며 " 엄마 아빠는 늙어가고 나는 이제 커가는데 언제까지 엄마 아빠 도움을 받을 순 없잖아"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나경원 전 의원의 출연과 함께 시청률도 치솟았다.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11.4%, 분당 최고 시청률은 15.4%까지 치솟으며 자체최고 시청률을 기록해 화요 예능의 선두주자임을 입증했다.

'아내의 맛' 다음 방송에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그의 남편이 출연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만 나경원 전 의원, 박영선 장관 두 정치인의 출연에 일부 언론시민단체에서는 어려를 표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이날 논평을 내고 "TV조선이 섭외한 두 정치인은 여당과 제1야당의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후보로 출마할 가능성이 높은 인물로 꼽힌다. TV조선이 수많은 정치인 중 두 인물을 섭외한 이유도 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인물을 이용해 시청률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어 "현행법상 보궐선거는 선거일 60일 전 선거방송심의위원회를 구성하도록 되어 있어 '아내의 맛'은 심의대상에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하지만 예능프로그램이 정치인 홍보수단으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는 사실은 달라지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