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충격 일상
"월세 11개월 밀려"
먼지 쌓인 집에 MC들 경악
'언니한텐 말해도돼' 출연한 낸시랭/ 사진=SBS플러스 제공
'언니한텐 말해도돼' 출연한 낸시랭/ 사진=SBS플러스 제공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를 통해 이혼 후 혼자 사는 모습을 최초로 공개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낸시랭이 등장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한다.

낸시랭은 “40대가 돼 처음으로 혼자 살게 됐는데 혼자 사는 게 너무 힘들다”며 찐언니들을 찾아온다. 이어 “제대로 할 줄 아는 살림이 없어서 집이 엉망이 됐다”며 혼자 사는 자신의 집을 셀프 카메라로 최초 공개한다.

낸시랭이 공개한 집 내부는 그야말로 엉망진창이었다. 화장실 바닥에는 머리카락부터 집구석에 기생 중인 곤충까지 등장하자 찐언니들은 질겁하기 시작한다. 거기에다가 거실 TV 위에는 먼지가 뽀얗게 앉아있어서 손가락으로 슬쩍 훑기만 해도 먼지가 줄줄 딸려오는 모습에 찐언니들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 이에 낸시랭은 이사한 지 3개월 정도 됐는데 그동안 청소를 제대로 못 했다고 말해 충격을 안긴다.

낸시랭은 결혼과 이혼 후 180도 달라진 자신의 삶에 대해 고백을 이어간다. 그는 “이혼하고 혼자 오피스텔에 살았는데 돈이 없어 11개월이나 월세가 밀렸었다”며 결국 보증금을 까먹고 그 집을 나왔다는 이야기에 찐언니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한다.

낸시랭의 이야기를 듣던 전문가들은 그의 현재 상태에 대해 조심스럽게 조언을 한다. 낸시랭은 전문가 찐언니들의 조언을 듣던 중 갑작스레 눈물을 쏟아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오는 7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