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전부터 준비"
양세찬, '양까치' 빙의
뒷머리 분장 싱크로율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이광수가 자신을 따라한 양세찬에 당황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타짜2: 꾼들의 귀환' 특집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타짜' 세계관으로 빙의해 화려한 분장을 하고 등장했다.

먼저 등장한 전소민은 "나 샐리라고 불러줘. 나 이거 일주일 전부터 준비했다. 스티커 붙이느라 한참 걸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세찬은 '양까치'로 등장, 뒷머리 가발을 붙이고 나타났다. 그는 "내가 오마주를 해봤다"라며 이광수가 '타짜3'에서 연기한 조까치를 따라했다고 밝혔다.

이를 본 이광수는 "뭐 이렇게까지 해?"라며 높은 싱크로율에 당황감을 감추지 못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