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나도 아니고, 쌈디도 아냐"
해명에 포복절도
'놀라운 토요일' 박나래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놀라운 토요일' 박나래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박나래가 인터넷에서 대유행한 '박나래-쌈디 도플갱어 짤'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에서 박나래는 키, 한해와 코요태 코스프레 팀을 맺고 게스트로 초대된 조남지대 조세호, 남창희와 함께 새해 첫 노래 가사 받아쓰기에 나섰다.

오프닝에서 코요태의 신지를 연상시키는 무대 의상으로 시선 강탈을 이뤄냈다. 특히 "누가 고급 라이터를 던진 거냐"고 지적한 반짝이 이마 액세서리가 웃음의 특급 포인트였다. 홍일점으로 자연스럽게 센터로 향하던 박나래는 "신지가 아닌 빽가"라는 급조된 설정에 옆으로 밀려나며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이어 게스트로 나온 조남지대의 조세호와 남창희는 여성 보컬이 공석이라고 밝혀 박나래를 반색케 했다. 신동엽 또한 "나래야, 한 번 도와달라"며 박나래의 조남지대 합류를 지지했다. 하지만 조세호는 "지금 뭐 하자는 거냐"며 철벽을 쳤고, 이에 "나 독사과다"라며 박명수와 함께했던 음원 출시 경험을 내세워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간식 타임에는 인터넷 유행 짤의 원작 맞추기가 펼쳐졌다. 대결 도중 모두를 빵 터트린 짤이 등장했는데 바로 박나래-쌈디 짤이었다. '무엇이든 물어보세요'에 나온 일반인이 박나래-쌈디와 싱크로율 100%를 자랑했던 것. 급 당황한 박나래는 "파란 옷을 입은 어르신은 제가 아니고, 그 옆에 분은 쌈디가 아니다"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