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노래, 금지곡해야돼"
'아버지' 열창에 눈물
감동의 콘서트
'더 먹고 가' / 사진 = MBN 제공
'더 먹고 가' / 사진 = MBN 제공


가수 인순이의 감동 라이브에 '임강황' 삼부자가 뜨거운 눈물을 쏟는다.

3일 밤 방송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家)' 9회에서는 북한산 산꼭대기 집을 방문한 인순이가 즉석 콘서트를 열어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의 눈물을 자아내는 모습이 공개된다.

새해 첫 번째 게스트로 출연한 인순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모두가 힘든 때지만, 새해를 맞아 희망을 전하고픈 마음에 신년 콘서트를 깜짝 기획한다. 산꼭대기 집 마당에다가 마이크와 앰프만 설치한 채, 북한산을 배경으로 라이브 공연에 나선 것. 인순이는 "신년을 맞아 온 가정에 행복이 깃들긴 바란다"며 행복을 부른다.

이어 가족의 소중함을 떠올리게 하는 명곡 '아버지'를 부르는데, 임강황 삼부자는 먹먹한 감동을 코 앞에서 느껴 끝내 눈시울을 붉히고 만다. 인순이 역시 노래를 마친 후, 등을 돌린 채 감정을 추스르는가 하면, 인순이의 코러스단도 눈물을 쏟아 순식간에 산꼭대기 집 마당이 눈물바다가 된다.

황제성은 "이 노래는 금지곡으로 해야 한다. 불효자를 감별해주는 곡"이라며 박수를 보낸다. 강호동은 "카네기 홀에서 이 노래를 부르셔서 큰 감동을 주셨는데 북한산에서 부르시니 어떠시냐?"고 묻고, 인순이는 "날이 좋아서…"라면서 말을 잇지 못한다.

뒤이어 인순이는 황제성과 함께 '친구여'를 불러 분위기를 대반전시키는 등 폭발적인 무대를 선사해 모두의 소름을 유발한다.

제작진은 "인순이가 '아버지'를 부르기 전, 자신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어렵게 털어놔, '아버지' 라이브가 더더욱 감동적으로 와 닿았다. 인순이의 진심이 오롯이 느껴지는 산꼭대기 집 신년 음악회가 벅찬 위로와 감동을 안겨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더 먹고 가' 9회는 3일 밤 9시 2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