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PD상 받아
새해 첫 생방송
"상 별로 원하지 않지만"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백종원이 PD상 수상 소감을 전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백파더: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에는 백종원, 양세형, 유병재가 시청자들에게 새해 인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지난달 29일 진행된 '2020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PD상을 수상했다. 당시 백종원은 시상식에 불참했고 양세형이 대신 수상을 하며 대리 수상소감을 전했다.

양세형은 "2부가 시작되기 전에 제작진 분들이 수상을 알려주셔서, 대충 어떤 느낌으로 말할지 알 것 같아서 살짝 적어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적어온 종이를 펼친 후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되어 너무 영광이다. 이 상은 사랑하는 아내에게 바치겠다. 그리고 '백파더'에 없어서는 안 될 세형아, 네가 있어서 내가 있다. 이 고마움은 훗날 네가 결혼할 때 아파트 한 채로 갚을게'라고 아마 얘기할 것 같아서 적어봤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백종원은 PD상 수상 소감에 "고맙고 감사하다. '백파더' 팀원 분들 덕택에, 상은 별로 원하지 않았지만 덕분에 아파트 한 채 빚졌다"라고 화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