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싸우면 다행이야' 12회 프리뷰 캡처./ 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12회 프리뷰 캡처./ 사진제공=MBC


그룹 하이라이트 윤두준과 이기광의 15년 절친 케미가 폭발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현정완)' 12회에서는 윤두준과 이기광이 도토리묵을 직접 만들기 위해 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이기광은 윤두준의 춥다는 말에 바로 장작불을 피우기 시작, 긍정 파워를 발휘해 점화에 성공한다. 이 모습을 보던 윤두준은 "내가 도토리 까기 대신 불 담당하면 안되냐"라며 임무 체인지를 요구했다.

이어 공복 추위 속에 도토리 할당량 싸움이 벌어진다. 끝없는 노동에 넋이 나간 윤두준은 "나 지금 예민하니까 건들지 마!"라며 버럭하고 만다고.

이런 두 사람이 힘든 일을 극복하기 위해 선택한 건 '형 토크'다. 윤두준과 이기광은 "왜 노동요가 있는지 알겠다. 이 얘기만 하면 힘이 나고 시간이 빨리 가더라"라며 '형 토크'의 효과에 대해 극찬한다.

토크는 '안정환 VS 이영표' 밸런스 게임으로 이어졌다. 이기광이 "이걸 어떻게 고르냐"라며 당황한 것과 달리 윤두준은 "난 바로 선택할 수 있어"라며 고민 없이 한 사람을 골랐다는 후문이다.

과연 윤두준과 이기광이 선택한 '형'은 누구일까. 두 사람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확인할 수 있는 '안싸우면 다행이야' 12회는 2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