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특집 돌아온다
'레전드'의 귀환
강력해진 배팅 예고
'런닝맨'  사진 = SBS 제공
'런닝맨' 사진 = SBS 제공


3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더욱 강력해진 런닝맨 표 타짜 특집으로 꾸며진다.

지난해 7월 방영됐던 제1회 타짜 협회장 선거: 꾼들의 전쟁'에서 멤버들은 예능 타짜로 분해 유쾌한 상황극은 물론, 짜릿한 베팅이 걸린 고도의 심리 게임과 예측불허 협회장 선거까지 진행돼 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에 신년을 맞아 더욱 강력해진 타짜 특집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멤버들은 타짜 신년회라는 콘셉트에 걸맞은 의상과 소품을 총동원해 각자 개성 넘치는 타짜로 변신했다. 웃음 폭발 막강한 비주얼은 물론, 능청스러운 연기로 또 한 번의 레전드 상황극을 펼쳤다.

이날은 지난 방송에서 마지막 협회장을 맡은 유재석의 연임 여부를 두고 불꽃 튀는 눈치 싸움이 펼쳐졌다. 이번 협회장에게 지난번보다 더 막강해진 권력이 부여되자, 유재석을 밀어내기 위한 반란파와 유재석을 지키려는 충성파로 나뉘어 오프닝부터 치열한 권력 다툼이 시작됐다. 특히, 전소민은 "나의 세상을 열고 싶다, 새 시대를 열 테니 지켜보라"며 반란파를 진두지휘했다.

하지만 멤버들이 의문의 문자를 받은 후 게임의 판도가 뒤집히기 시작했다. 과연 이들에겐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예능 타짜들의 역대급 심리전과 레이스의 비밀은 3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