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X비 출연
"JYP, 내가 만들어"
듀엣 작업 비하인드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제공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제공


가수 박진영, 비가 듀엣 탄생 비화를 밝혔다.

2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듀엣 결성으로 끊임없는 화제가 되고 있는 가수 박진영과 비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두 사람은 사제지간이기도 한 시절부터 서로가 서로를 키웠다고 자랑했다. 비는 "현재의 JYP를 본인이 만들었다"라고 주장했고, 이에 박진영은 "비가 번 돈은 미국 진출로 다 날렸다"라고 되받아 쳐 웃음을 안겼다.

또한 박진영과 비는 "함께 앨범을 발매한 건 처음이다"라며 모두가 궁금해하는 세기의 조합이 성사된 배경을 밝혔다. 듀엣 결성의 첫 신호탄에 대해서, 비는 본인의 개인 채널의 구독자 댓글들을 언급하며 "평소 많은 팬들이 우리 두 사람의 팀 활동을 원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비는 "스승 박진영과 듀엣 활동이 영광이다"라면서도 "사실 노래가 너무 좋아서 나 혼자 하고 싶었다"라고 귀여운 속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가요계 레전드 박진영·비의 듀엣 결성 비하인드 스토리는 2일 밤 9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