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민족' 카운트다운./ 사진제공=MBC
'트로트의 민족' 카운트다운./ 사진제공=MBC


MBC '트로트의 민족' 결승전 진출자인 'TOP4'가 한치 양보 없는 명승부를 예고하며, 오는 8일 생방송으로 진행될 결승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1일 방송된 '트로트의 민족 카운트다운'에서 ‘TOP4’ 안성준-김소연-김재롱-더블레스는 그간의 경연 뒷이야기와 결승전을 앞둔 비장한 각오를 전했다. 또한 8일 대망의 '트로트 가왕' 탄생을 앞두고, 라디오 및 '가요대제전'에서 완벽한 무대를 선보여, '5000 대 1'을 뚫은 실력자임을 입증했다.

'트로트의 민족 카운트다운'은 그동안 치열한 경연을 펼쳐온 'TOP4'의 히스토리를 총망라하며 결승전의 향방을 점쳐보는 특별판. 경기팀 부단장으로 활약했던 '프린수찬' 김수찬과 '최연소 참가자'이자 준결승까지 진출했던 김민건이 내레이터로 나섰다. 또한 이은미, 진성 등 심사위원들이 'TOP4'의 강점을 분석해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TOP4' 중 김재롱은 우승에 대한 강렬한 열망을 드러냈다. 개그맨으로 활동하면서도 트로트 가수의 꿈을 놓지 않았던 그는 "아무도 못 알아봐주길 바랐다. 완전히 새롭게 시작하고 싶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진짜 김재롱의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무조건 1등, 우승을 욕심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진성 심사위원은 초반부 김재롱에 대해 "반신반의했었다"면서도, "벽돌 쌓듯 차곡차곡 실력을 채워가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칭찬했다. 김현철 심사위원 역시 "발전 속도가 가장 빠른 참가자여서, 결승전에 섰을 때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뒤이어 3인조 더블레스의 히스토리가 펼쳐졌다. '트로트의 민족'이 첫 트로트 도전이라고 밝힌 더블레스는 "트로트계에 트리오가 많지 않다는 점이 강점이라고 생각해 지원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박칼린은 "뮤지컬 쪽에서 왔다고 해서 더욱 혹독하게 심사했는데 화음 면에서 뛰어났다. 새로운 트로트의 길을 보여줘서 좋았다"고 호평했다.

다음으로 안성준의 히스토리가 이어졌다. 첫 무대에서 '오빠는 풍각쟁이'로 파격 랩트로트를 선보였던 그는 "사실 올해(2020년)까지 하고 음악을 그만두려 했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이번 '트로트의 민족'을 통해 '안성준표 뉴트로트'를 인정받았고, MVP를 세 번이나 거머쥐며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이은미 심사위원은 안성준에 대해 "단순 리메이크가 아니라 곡을 본인화 할 줄 안다"라고 프로듀서로서의 역량을 극찬했다. 알고보니 혼수상태 역시 "안성준과 함께 작업해 빌보드 차트로 가고 싶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 '트로트 원석' 김소연의 히스토리가 공개됐다. 김소연은 첫 라운드에서 교복을 입고 나와 당차게 '나이야 가라'를 부른 바 있다. 이 모습을 다시 본 김수찬은 "교복을 입은 학생이라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첫 소절을 듣는 순간 소름이 돋았다"고 떠올렸다.

알고보니 혼수상태는 "김소연의 무대 중 '엄마의 노래'가 가장 좋았다"면서 "애틋한 감성도 잘 표현해서 놀랐다"고 말했다. 이건우 심사위원은 "워낙에 레퍼토리도 많고, 곡 해석력이 좋아서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고 평했다. 김소연은 "제 노래를 듣고 손수건이 젖을 정도로 울었다고 하셔서 감동받았다. 앞으로도 감동을 줄 수 있는 노래를 부르고 싶다. 결승전 무대도 기대해 달라"며 웃었다.

이들 'TOP4'는 트로트 가수로서 공식 스케줄을 처음 소화하는 모습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와 MBC '가요대제전'에 초대받아 정식 가수 못지 않은 끼와 매력을 발산한 것. 이제 안성준-김소연-김재롱-더블레스는 8일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트로트의 민족' 최종회에서 개인곡 무대와, 신곡 미션으로 '국민의 평가'를 앞두고 있다.

제작진은 "세계로 뻗어나갈 K-트로트를 이끌 '트로트 가왕'을 뽑는 중요한 순간인 만큼 대국민 문자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심사위원 점수, 온라인 사전투표 점수에 생방송 중 집계된 대국민 문자투표로, 시청자가 뽑은 '트로트 가왕'이 탄생할 것이니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트로트의 민족' 대망의 최종회는 오는 8일(금) 오후 8시 45분 생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