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송가인./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가수 송가인이 드디어 KBS2 '트롯 전국체전'에 등판한다.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한 '트롯 전국체전'. 실력자 포화상태에 출전선수들은 허공에 매달린 외줄을 건너듯 하루하루 긴장 속에서 무대를 펼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2일 방송에서 드디어 '영원한 우리의 트롯 진' 송가인이 '트롯 전국체전'에 등장,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송가인 정규 2집 타이틀곡인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는 이미 대중의 귀에 익을 것이다. 타이틀곡으로 공개되기 한 달여 전인 11월, 이미 '트롯 전국체전' 메인 테마곡으로 공개되었기 때문이다. 음원사이트 공개 전, 가수들은 첩보작전을 불사하고 타이틀곡 공개를 꺼리기에 '트롯 전국체전'에서 선 공개된 상황을 '초유의 사태'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송가인의 아량과 깊은 뜻이 숨겨져 있다.

송가인은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선배로서 출전선수들을 응원하고 싶었다. 그는 1등만 살아남는 경연 프로그램에서 살아남은 최후의 1인으로, 출전선수들에게 때로는 냉정하지만 무척이나 따뜻한 '만인의 코치'로 유명하다. 따라서 그들과 함께 트로트를 '국민가요'로 만들어가고자 타이틀곡을 공개한 것이다. 또한 2020년 유난히 수고한 대중에게 신나는 노래로 희망을 선사하고 싶었다.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와 함께 송가인은 '엄마아리랑' 무대도 선보인다. 현재 '엄마아리랑'은 '오디션 대표곡'이 됐다. '이 노래 부르면 합격'이라는 좋은 기운이 깃들어서일까. 트로트 오디션에 출연하는 국악 전공자들이 너 나 할 것 없이 부르는 노래가 됐다. 통과의례나 마찬가지다. 타 지상파 방송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는 10대 남매가, 종합편성채널에서는 아이돌 출신 참가자가 송가인의 '엄마아리랑'을 불러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정작 '엄마아리랑'의 주인공인 송가인이 출연하지 않았는데도 계속해서 그의 이름과 노래가 거론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누구도 말하지 않았지만 인정하는 사실, 송가인은 트롯계의 '명불허전'이 되었기 때문이다. 오랫동안 불러온 국악이 베이스가 되어있고, 그 위에 차근히 얹은 트로트가 송가인을 완성시켰다. 무엇보다도 송가인은 트로트를 중장년층이 향유하는 문화로만 국한시킨 것이 아닌, 댄스, 발라드 등 새로운 장르를 트로트에 결합하여 본인만의 장르를 개척하고 있다. 트로트는 이제 '전 연령'이 즐기는 '국민장르'다.

송가인이 전라코치로 출연 중인 '트롯 전국체전'은 모든 선수가 높은 실력을 갖추고 있어 하이 퀄리티를 입증하고 있다. 매회 시청각을 자극하는 화려한 퍼포먼스와 가창력을 뽐내는 '트롯 전국체전'. 과연 실력의 '상향 평준화'가 되어 있는 선수들 중, 누가 우승 트로피를 차지할지 시청자의 기대감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송가인의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 무대는 2일 오후 10시 30분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 최초 공개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