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제공=KBS
'편스토랑'./ 사진제공=KBS


류수영의 치치닭이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 2021년 첫 출시 메뉴에 선정됐다.

지난 1일 방송된 '편스토랑'에서는 '치즈'를 주제로 한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됐다. 이경규, 이유리, 김재원, 류수영. 쟁쟁한 실력의 편셰프 4인이 2021 첫 출시 메뉴 탄생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친 가운데, 승리를 거머쥔 것은 류주부 류수영이었다.

이날 류수영은 감홍사과 7개로 10병의 수제 사과잼을 만들었다. 비정제 설탕을 활용해 건강까지 신경 쓴 사과잼으로, 류수영은 직접 손글씨로 만든 라벨까지 붙여 주민들에게 깜짝 선물했다. 뿐만 아니라 촬영 전날 밤새도록 만든 수제 사과잼 100병을 '편스토랑' 출연진 및 제작진에게 선물하며 훈훈한 새해를 맞이할 수 있게 했다.

이외에도 류수영은 직접 만든 사과잼에 대결 주제인 치즈를 접목한 초간단 브런치 레시피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누구나 쉽게, 좋은 가성비로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치즈 메뉴가 쏟아지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렇게 요리에 대한 애정, 실력이 넘치는 류수영이 과연 '치즈'로 선보일 최종 메뉴가 무엇일지 더욱 궁금증과 기대감이 치솟았다.

류수영의 최종 메뉴는 '치치닭'이었다. 류수영은 영계를 특별한 방법으로 손질한 뒤, 각종 재료를 넣고 맛깔스럽게 구웠다. 여기에 손질하고 남은 닭뼈로 낸 육수를 활용해서 매콤간장소스를 완성했다. 또 우리가 흔히 '나초소스'로 알고 있는 치즈 소스를, 우유와 체더 치즈만으로 3분 만에 뚝딱 만들었다. 그리고 이 소스들을 기호에 맞게 구운 닭 위에 뿌렸다.

여기에 류수영 아내 박하선의 응원도 더해졌다. 박하선의 조언으로 상큼한 맛을 코울슬로를 더한 것. 칠면조도 울고 갈 가성비 갑 메뉴 류수영의 '치치닭'에 셰프 어벤져스 메뉴 평가단은 극찬을 쏟아냈다. 그 결과 류수영은 이경규의 '부라타 피자', 이유리의 '허치유', 김재원의 '오! 먹 앤 치즈'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21 첫 출시메뉴의 영광을 거머쥐었다.

류수영 치치닭 우승이 발표되자, 반응도 들썩였다. 방송 직후 '치치닭 밀키트'가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한 것. 이외에도 '치치닭', '편스토랑 밀키트', '편스토랑 출시메뉴' 등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을 장악했다. 실제로 류수영 치치닭은 온라인 마켓 판매 20여분 만에 품절된 것은 물론 온라인 마켓 서버가 다운되는 상황까지 이어졌다. 그야말로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이 쏟아지며 높은 화제성을 자랑한 것이다.

류수영은 '편스토랑' 첫 등장부터 깜짝 놀랄 요리 실력과 꼼꼼한 살림꾼 면모를 자랑하며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2번의 대결에서 모두 아쉽게 우승 문턱에서 좌절하고 말았다. 그런 류수영이 이번 '치치닭'을 통해 제대로 실력을 발휘했다. 류수영은 "'편스토랑' 하면서 밥 하다가 잃어버린 요리 열정을 다시 찾게 됐다"라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어 류수영은 "전국의 모든 애아빠 분들과 기쁨을 같이 하고 싶다. 메뉴를 잘 먹고 평가해준 아내에게도 감사하다"라고 변함없는 아내 박하선 사랑까지 과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19대 우승메뉴 류수영의 '치치닭'은 전국 해당 편의점 및 밀키트로 출시된다.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