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감자 깍두기
"무보다 아삭아삭"
홍석천, 폭풍 질투
'수미네 반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수미네 반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수미네 반찬' 이특이 김수미를 향한 마음을 표현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는 돼지감자를 활용한 돼지감자 깍두기 요리를 하는 김수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연복 셰프는 "무보다 더 아삭아삭해서 식감이 좋다"라고 말했다. 이연복, 홍석천, 이특은 돼지감자 깍두기를 완성했다.

이특의 요리를 시식을 한 장동민은 "재수없게 나한테 걸렸을 수도 있는데 생강 향이 많이 들어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특은 "생강 맛이 났다는 건, 내가 수미 선생님을 생각해서 그렇다"라며 애교를 부렸다. 김수미는 "그럴 수 있어"라고 화답했고 홍석천은 "잘 생기면 이렇게 다 용서해주는 거냐"라며 질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