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명품은 지인 선물, 내 것 아냐"
유키스 수현 "전효성에게 호감, 반응 없어 포기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송가인이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속 시원하게 해명했다. 유키스 수현은 전효성과 사귈 뻔했다고 고백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30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다시 태어난 것 같아요’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조영남, 송가인, 스윙스, 유키스 수현이 출연했다. 스페셜MC로는 가수 딘딘이 출격했다.

그림 대작 논란에 휩싸였다가 5년 만에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조영남은 선 넘는 토크로 자유영혼의 면모를 뽐냈다. 논란 초기 그림을 환불해주겠다고 말하고 나서 직접 환불을 해주느라 힘들었다며 “그래서 감옥을 갔다 왔으면 그림 값이 막 올라갔을 텐데”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안영미와 짧은 로맨스가 있었다”고 깜짝 발언한 조영남은 예능 ‘나를 돌아봐’에서 복면을 쓴 안영미와 블라인드 데이트 콘셉트로 함께 출연했던 순간을 소환했다. 이어 미지의 여인으로 잠시 설렘을 줬던 안영미의 결혼 축하를 위해 만들었다며 그림을 선물, 복면 로맨스는 훈훈한 결말을 맞았다.

‘트로트 여제’ 송가인은 솔직한 입담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송가인은 꾸준히 달리는 악플 고충을 언급하며 “제가 인기가 많아진 지 불과 1년이 좀 넘었는데 자꾸 ‘히트곡이 없는 가수’라는 악플이 달린다. 이제 히트곡 내려고 제대로 준비했다”고 의지를 다졌다.

또한 사실과 다른 소문들로 인해 부담을 느끼기도 한다며 “그렇지 않은데 수백억을 벌었다는 소문도 있더라. 제가 번 수익 중에서 가장 많이 지출한 것은 월세 집에서 전세 집으로 옮긴 것”이라며 '연소득 100억' 소문을 일축했다.

명품에 빠졌다는 오해를 받은 적도 있었다며 “수입이 생기고 나서 고마운 주변 분들에게 선물을 드리기 위해 보답하고자 가서 샀는데 제 것을 산 것으로 오해를 하셨더라”고 털어놨다. 이날 송가인은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 신곡 무대를 선사하기도 했다.

래퍼 스윙스는 엠넷 ‘쇼미더머니9’ 출연 비화를 대방출했다. 스윙스는 “작년에 악플로 많이 시달렸다. ‘참가자로 나갈 수 있는 수준도 아닌 퇴물’이란 악플에 주변에서 다 말렸지만 참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또한 7년 전 컨트롤 디스전을 펼쳤던 쌈디와 ‘쇼미9’를 통해 화해의 무대를 가진 사연을 언급하며 “지금은 술을 같이 먹어도 취하지는 않을 정도의 사이가 됐다. 어쨌든 옛정이 있긴 하다. 마음이 많이 괜찮아졌다”며 화해 무대 후 한층 나아진 관계를 언급했다. 이와 함께 ‘쇼미9’ 경연에서 불렀던 ‘Upgrade2020’ 무대를 꾸미며 카리스마 래퍼의 분위기를 유감없이 뽐냈다.

또한 인간 돈가스, ‘스윙스=돈가스’ 풀 스토리를 들려줘 배꼽을 잡게 했고 최근 “자연 앞에서 겸손해졌다”며 코로나19로 운영하던 피자집을 정리한 사실까지 솔직하게 말해 전에 없는 귀여움과 쿨내를 폴폴 풍겼다.

유키스 수현은 ‘만만하니’, ‘빙글빙글’ 등 그 시절 무대를 소환하며 스튜디오를 흥으로 들썩이게 만든 것은 물론 가수 전효성과 사귈 뻔했던 심쿵 사연을 깜짝 공개했다. 또한 결혼, 이혼, 탈퇴 등의 전현 멤버들을 언급하며 그들의 근황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과거 전효성과의 사연은 이랬다. 같은 회사 연습생이었던 시절 밝고 열심인 전효성에게 호감이 있었지만 별다른 반응이 없어 포기했다고. 수현은 “전효성 씨가 진행하는 라디오의 고정 게스트를 하고 있었다. 당시 전효성 씨도 저를 좋아했는데 타이밍이 안 맞았다고 하더라. 제가 좋아했을 때 전효성 씨가 다른 분을 좋아했고, 전효성 씨가 저를 좋아할 때는 제가 다른 분을 좋아했다. 지금은 별거 없는 사이”라고 밝혔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