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키스 훈 "무대 중 바지 터져 속옷 노출…팬들 함성에 '내가 멋있나?' 착각"


그룹 유키스의 훈이 팬들의 배려를 착각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9일 텐아시아의 유튜브 채널 '티비텐' 코너 '텐 라이브쇼'에 훈이 출연해 독보적인 비주얼과 입담을 뽐냈다.

이날 훈은 키스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면서 "우리 팬들이 정말 다정한 편"이라고 자랑했다.

팬들의 다정함이 남는 에피소드를 묻자 훈은 "내가 허벅지가 두꺼운 편이다. 멋있게 무대를 하고 있었는데 맨 앞에 있는 팬들이 '훈!'을 위치면서 손동작을 하고 있었다. '왜 저러지?'이런 생각을 했다. 다리를 벌리는 동작을 했는데 시원하더라. 바지가 터진 거였다. 하필 그날 속옷색이 형광색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훈은 "팬들이 응원을 열정적으로 해서 '내가 멋있나?' 했는데 아니었다"고 귀엽게 말해 미소를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