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유진 160만뷰
윤서령 110만뷰
지역별 유망주의 선전
'트롯 전국체전' 윤서령-오유진/ 사진=KBS2 제공
'트롯 전국체전' 윤서령-오유진/ 사진=KBS2 제공


KBS2 ‘트롯 전국체전’의 윤서령과 오유진이 10대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 ‘KBS 골든케이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윤서령과 오유진의 ‘트롯 전국체전’ 무대 영상은 조회수 도합 270만(29일 오전 11시 기준) 이상을 기록하며 참가선수들의 무대 영상 중 가장 높은 기록을 달성했다.

윤서령과 오유진은 독보적인 스타성과 시원시원한 가창력, 여유로운 무대 매너 등으로 ‘트롯 전국체전’ 방송 당시에도 뜨거운 화제를 모았고, 이후 공개된 클립 영상에서도 두 사람을 향한 식지 않는 관심을 입증했다.

윤서령의 ‘얄미운 사람’은 현재 110만 뷰 이상을 기록했고, 팬들은 SNS를 통해 ‘장윤정을 잇는 트로트 스타가 될 것 같다’, ‘스타성이 보인다’ 등의 댓글로 열띤 응원도 이어가고 있다.

오유진의 ‘오늘이 젊은 날’ 역시 160만 뷰 이상을 돌파하며 시청자의 관심을 독차지했고, 차세대 트로트 새싹으로 급부상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충청 대표 윤서령과 경상 대표 오유진은 각 지역별 유망주로 각광받고 있는 만큼 ‘트롯 전국체전’을 통해 매력 발산을 이어갈 계획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